빌게이츠 "코로나 백신 내년 초 보급, 2022년 종식 선언" 미국 올해 가을 고비
  • 장현민 인턴기자
  • 승인 2020.09.1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으로 2020년 종식
빌게이츠 화이자 주식 보유
코로나19 백신 내년 보급 가능할 것

빌게이츠 "코로나 백신 내년 초 보급, 2022년 종식 선언" 미국 올해 가을 고비

사진=연합뉴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내년 초 보급되고 2022년에 종식될 것으로 예상했다.

게이츠는 15일(현지시간) 자신이 설립한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에 대해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은 현재 하루에도 상당 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게이츠는 코로나19 현 상황에 대해 "적절히 대응하지 않으면 올해 가을 이후 다시 사망자가 늘어날 수도 있다"며 "북반구의 가을이 어떤 모습이 될지에 관해 비관적"이라고 우려했다.

또 "(적극적 방역에) 개입하지 않는다면 미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사망률이 봄과 같은 수준으로 다시 올라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게이츠는 코로나19로 인한 최악의 상황은 2년 이내에 지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내년 여름까지 전 세계에 백신이 공급될 것"이라며 "60% 수준의 백신 접종으로도 기하급수적인 질병의 확산을 거의 막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내년은 우리가 숫자를 기하급수적으로 줄이는 해가 될 것이며, 2022년에는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게이츠는 재선을 노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압박으로 백신이 대선 전 졸속 출시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그는 이날 미국 CNBC방송과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10월 말까지 사용 승인을 신청하는 백신은 없을 것 같다"며 "만약 효험이 있다면 12월이나 1월에 적어도 2~3개의 백신이 승인을 신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선두주자로는 미국 제약사 '화이자'를 언급했다. 게이츠는 "모든 것이 완벽하게 진행된다는 가정하에 10월 말까지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가능성이 있는 유일한 백신은 화이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게이츠 재단은 지난 3월 화이자 등 여러 생명과학 기업과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협업을 발표했다. 또 존슨앤드존슨, 화이자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몇 년간 백신 개발을 위해 화이자 측에 수백만 달러를 지원한 바 있다.

 

 

장현민 인턴기자 hyunmin1741@naver.com

--

빌게이츠 "코로나 백신 내년 초 보급, 2022년 종식 선언" 미국 올해 가을 고비

코로나19 백신 보급으로 2020년 종식
빌게이츠 화이자 주식 보유
코로나19 백신 내년 보급 가능할 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