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청 앞 장재천 희뿌연 물질에 '화들짝'
  • 김인수 기자
  • 승인 2020.09.1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석공단 마스크 제조공장에서 흘러나온 접착제로 파악
16일 아침 천안시청앞을 흐르는 장재천에 희뿌연 물질이 흐르자 지나가는 시민들이 바라보고 있다. 독자 제공

[금강일보 김인수 기자] 천안시청 앞을 흐르는 장재천에 16일 오전 8시를 전후로 백색 가루를 뿌려놓은 듯한 희뿌연 물질이 유출돼 시와 소방당국이 원인 파악과 함께 중화 작업에 나섰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나온 시청 공무원과 경찰·소방공무원 80여 명은 이날 유출된 물질이 장재천 상류에 있는 백석공단의 마스크 제조업체인 BNK에서 접착제가 흘러나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유출물질은 풀 성분에 가까운 마스크 접착제로 유해성은 없다"며 "장재천 상류의 3공단 하수처리장에서 많은 물을 흘려보내 물을 희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번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으며 재산피해 등은 조사중에 있다.

천안=김인수 기자 kiss@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