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유지지원금 90% 지원 ‘연말 연장 절실’
  • 정은한 기자
  • 승인 2020.09.1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지원비율이면 인건비 감당못해”

[금강일보 정은한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고용유지지원금 90% 특례 지원기간이 이달 말 종료될 경우 코로나 재확산으로 근근이 고용을 유지하는 중소기업들이 직격탄을 맞는 만큼 최소한 올해 말까지 연장해달라고 16일 고용노동부에 건의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정부가 지난 10일 발표한 민생안정대책으로 고용유지지원금의 지원기간 한도가 60일 늘어나 당장 한숨은 돌렸으나 90% 특례 지원기간 연장은 포함되지 않아 현장에서 혼란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문식 중기중앙회 노동인력위원회 공동위원장(한국주유소운영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중소기업 현장에선 지원기간 한도 연장으로 90% 특례 지원기간도 연장됐다고 착각하는 등 혼란스러워한다”며 “특례 지원기간이 종료돼 내달부터 다시 기존 지원 비율로 돌아올 경우 지불여력이 회복되지 않은 중소기업들이 인건비를 감당하지 못해 고용 조정을 단행하게 됨으로써 자칫 대량실업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 최소한 올해 말까지는 특례 지원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례로 자판기업계는 코로나19 여파로 대학교, 전시장 등 납품처가 문을 닫아 올해 매출액이 40~50% 가까이 감소한 탓에 지원 수준이 줄어들 경우 구조 조정 말고는 다른 대안이 없는 상황이다. 한국표면처리공업협동조합도 주요 납품처인 유럽·미국 등에서 코로나 사태가 더욱 악화되고 있어 주문이 급감하고 납품대급을 받지 못해 매출액이 20% 넘게 줄어든 탓에 현재 총 근로자의 20% 이상이 고용유지지원금을 받고 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많은 기업이 현 수준의 고용유지지원금으로도 겨우 인건비를 부담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특례 지원기간 연장을 위한 예산 확보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은한 기자 padeuk@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