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사업 확정
  • 신익규 기자
  • 승인 2020.09.16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억원 규모 4개 분야 216건 선정
지난 15일 대전시청에서 2021년도 주민참여예산사업 선정을 위한 온라인 시민총회가 열려 서철모 행정부시장(왼쪽)이 주민참여예산 제도 활성화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금강일보 신익규 기자] 내년에 추진될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사업이 최종 확정됐다. 4개 분야 216건, 모두 150억 원 규모다.

시는 지난 15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시민총회를 통해 2021년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 공모사업을 선정했다.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공모에 응모된 시민제안은 모두 1507건이었고 시는 시민들로 구성된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심사, 온라인투표, 시민투표단 시민총회를 거쳐 대상 사업을 확정했다. 내년도 주민참여예산사업은 특정분야·사업에 편중되지 않고 안전, 경제, 문화, 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르게 제안·선정돼 지역의 생활불편사항부터 마을의 공동체 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까지 시민의 마음을 담아 예산에 반영할 수 있게 됐다고 시는 평가했다.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에 앞서 개최된 온라인 시민공청회에선 코로나19로 인해 고통 받는 시민들이 내년도 예산 지원 방향에 깊은 관심을 보였고 이에 따라 시는 코로나19 극복과 시민 삶의 질 향상에 우선순위를 두기로 했다. 시민총회에선 시민투표단과 시민들이 참여해 온라인 문자 투표를 통해 사업을 선정했는데 총회 상정 대상 241건 중 시정참여형 38건(68억 6000만 원), 지역참여형 34건(20억 원), 지역협치형 100건(50억 원), 동 참여형 44건(6억 8000만 원)이 각각 확정됐다. 확정 사업은 내년에 추진되며 주민참여예산 홈페이지를 통해 사업 선정과 추진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사업 진행 과정에 있어서도 시민의 의견이 지속적으로 반영된다.

서철모 행정부시장은 “내년엔 주민참여예산을 시민의 단순 참여 통로가 아닌, 소통을 넘어 시민 권한과 협력의 창구로 강화해 시민에게 필요한 예산을 반영 하겠다”고 말했다.

신익규 기자 sig260@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