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에 진전 거두고 있어... 주민들 "몇 주 만에 깨끗한 공기 마실 수 있었다"
  • 최원진 인턴 기자
  • 승인 2020.09.18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화에 진전 거두고 있어
주민들 "몇 주 만에 깨끗한 공기 마실 수 있었다"
새로운 산불 시작될 수 있어

진화에 진전 거두고 있어... 주민들 "몇 주 만에 깨끗한 공기 마실 수 있었다" 

진화에 진전이 화제의 키워드로 올랐다.

일간 뉴욕타임스는 현지시간 (17일) 미국 서부 해안 3개 주에서 번지고 있는 대형 산불의 진화 작업이 진전을 거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일대에는 한 달 만에 처음으로 대기오염 경보가 발령되지 않았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1만7000여명의 소방관들이 투입돼 거의 80만에이커(약 3237㎢)를 불태운 '오거스트 복합 화재'를 30% 진화했고, 22만8000에이커(약 923㎢)를 삼킨 '노스 복합 화재'는 36% 진화했다고 캘리포니아주 소방국(캘파이어)이 밝혔다.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주민들은 이날 몇 주 만에 매연이 없는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었다. 이 지역에 30일간 연속으로 내려졌던 '공기를 살리자'(Spare the Air) 경보가 이날은 발령되지 않은 것이다.

'공기를 살리자' 경보는 1991년부터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일대에서 시행돼온 대기오염 경보로, 대기질이 나쁘거나 오존 농도가 높은 날 발령된다.

이 경보가 발령된 날 주민들에게는 차량이나 제초장비 운행을 줄이고, 페인트칠이나 에어로졸 사용을 자제하라는 권고가 내려진다.

또 오리건주에서는 주도 세일럼 동쪽에서 발생한 '비치크리크 화재'가 거의 20만에이커(약 809㎢)를 불태우고 주민 수만명을 대피하게 한 뒤 이날 오전까지 20% 진화됐다.

다만 기상학자들은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면 불길이 재확산하거나 새로운 산불이 시작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

진화에 진전 거두고 있어... 주민들 "몇 주 만에 깨끗한 공기 마실 수 있었다" 

진화에 진전 거두고 있어
주민들 "몇 주 만에 깨끗한 공기 마실 수 있었다"
새로운 산불 시작될 수 있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