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과로사 대책위, 정부 인력 보충 대안 응하며 분류작업 거부 철회
  • 장현민 인턴기자
  • 승인 2020.09.1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노동자 측 분류작업 파업 철회
대책위 인력 투입 진행 안되면 '각오하라'
추석 택배 대란

택배 과로사 대책위, 정부 인력 보충 대안 응하며 분류작업 거부 철회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택배 현장에 일평균 1만여명의 인력을 투입하기로 하면서 택배노동자 측도 정부의 인력 충원 등 대책에 응해 '분류작업' 거부 방침을 철회했다.

전국택배노동조합,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택배노동자들의 과로사를 미연에 방지하는데 다소 미흡하긴 하지만, 정부의 의지와 노력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아쉬움은 있지만 정부의 노력과 분류작업 전면 거부로 인한 국민들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된 계획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정부에 따르면 택배업계는 추석 성수기(9월 14일∼10월 16일) 기간 허브 터미널과 서브 터미널에 분류 인력과 차량 배송 지원 인력 등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일평균 1만여명의 인력이 현장에 더 배치될 예정이다.

대책위는 "곧바로 각 택배사와 대리점에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업무 협조 요청을 발송하고 23일부터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출근 시간을 오전 9시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 업계가 이번에 발표한 대로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구한다"며 "특히 택배 업계가 분류작업 인력을 택배 노동자의 업무 부담이 줄어들 수 있는 방향에서 투입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일일 점검과 현장 지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택배 업계가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 투입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다시 한 번 특단의 조치를 할 수 있음을 밝혀 둔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번 조치를 계기로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택배업계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구한다"며 "정부와 택배업계, 시민사회 간의 택배노동자 과로사 문제를 협의할 기구 혹은 TF를 구성해서 실태점검 및 제도개선 방안 등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가 분류작업 전면 거부 계획을 철회하면서 예상됐던 혼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애초 대책위는 택배기사 과로사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달라며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겠다고 예고했다.

 

 

장현민 인턴기자 hyunmin1741@naver.com

--

택배 과로사 대책위, 정부 인력 보충 대안 응하며 분류작업 거부 철회

택배노동자 측 분류작업 파업 철회
대책위 인력 투입 진행 안되면 '각오하라'
추석 택배 대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