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혐 논란 기안84 화제에 주호민 ‘시민에 의한 검열’ 비판 관심...주호민 과거 천안함 폭침 부정 그림 논란은?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9.1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혐 논란 기안84 화제에 주호민 ‘시민에 의한 검열’ 비판 관심...주호민 과거 천안함 폭침 부정 그림 논란은?

주호민 인스타그램
주호민 인스타그램

 여혐 논라에 휩싸였던 기안84가 MBC 나혼자 산다에 복귀한 가운데 주호민이 관심집중이다.

‘신과함께’로 잘 알려진 주호민(사진) 작가가 최근 논란이 인 기안84(본명 김희민)의 웹툰 ‘복학왕’ 여혐 논란에 자기 생각을 밝혔다.

주 작가는 지난 18일 새벽 트위치 인터넷 방송 중 “최근 웹툰 검열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누리꾼의 질문을 받았다. 이에 주 작가는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주 작가는 “최근 질이 낮고 보편적인 상식과 인권에서 벗어나는 만화들이 있었다”라며 “만화는 무엇이든지 표현할 수 있지만 건드려서는 안되는 부분이 있는것도 사실이다. 전쟁의 피해자나 선천적인 장애와 같은 것을 희화화해서는 안 된다”라고 기안84 웹툰에 문제가 있었음을 지적하기도 했다.

주호민은 “지금은 시민이 시민을 검열하기 때문에 뭘 할 수가 없다. 아주 힘겨운 시기에 여러분은 만화를 그리고 있는 것이다. 계속 그 생각을 해야 한다. ‘그려도 되나?’ ‘이거 해도 되나?’ 그 생각 자체를 한다는 게 정상이 아니다”라며 “안타까운 상황이다. 만화 그리시는 분들 힘내시고, 일단 내가 재밌다고 생각하면 그리세요”라고 말했다.

주호민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네이버 인기 웹툰인 기안84의 ‘복학왕’과 삭의 ‘헬퍼’에 대해 잇달아 여성 혐오 논란이 제기되면서 작가가 사과하는 등 논란이 인 것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웹툰 선정성을 놓고 만화계 일각과 여성계를 중심으로 연재 중단과 방송 하차 요구가 이어졌고, 이에 대해 일각에선 ‘시민에 의한 검열’이라고 반박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주호민은 18일 트위치TV를 통해 천안함 폭침을 부정한 그림을 그린 적 있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문제의 그림은) 딴지일보 달력에 그린 것"이라며 "10년 전쯤 그렸는데, 당시에는 천안함 폭침을 두고 음모론이 팽배했었다. 인간어뢰설도 있었고, 그래서 이걸 희화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딴지일보의 독자였었고, 그쪽에서 일을 하다 보니까 그걸 그렸는데 결과적으로는 북한이 한 게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호민은 "제가 완전히 틀린 것이다. 그 점에 있어서는 정말 큰 사과를, 뭐 할 말이 없다. 사과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다시 한번 사과했다.

다만 이 그림이 나온 2012년에는 이미 천안함이 북한에 폭침을 당했다는 민군합동조사단의 결론이 나온 상태였다.

2010년 5월 20일 국제조사단이 포함된 민군합동조사단은 천안함이 북한의 소형잠수정에 의한 어뢰 폭침을 당했다고 결론을 내린 바 있다.

2010년 북한의 어뢰에 폭침된 천안함에는 약 104명이 승선해 있었다. 46명이 숨지고 58명이 살아남았다. 그러나 58명의 생존자 대부분은 여전히 폭침의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데도 제대로 된 대우조차 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병사 6명을 포함해 단 9명만이 국가유공자에 지정됐을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