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박덕흠 의원 고발
  • 최일 기자
  • 승인 2020.09.19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감기관 400억 공사 수주 논란 관련…與 엄정 수사 촉구

시민단체가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400억 원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3선)을 경찰에 고발했다. <본보 9월 14일자 6면 등 보도>

참자유민주청년연대, 시민연대 ‘함깨’, 민생경제연구소는 지난 15일 박 의원을 경찰청에 직권남용·부패방지법 위반,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던 6년간 부인·아들·형제 등의 명의로 돼 있는 건설사 5곳이 400억 원이 넘는 거액의 피감기관 발주 공사를 수주했다”며 “2015년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는 가족 회사에 유리한 공법을 채택하도록 직접 요구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아파트 시세차익만 73억 원, ‘집값이 올라 화가 난다’던 박 의원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을 당했다. 국회의원으로서의 직무윤리에 어긋나는 행태와 국민을 기만한 처사에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며 엄정한 조사와 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박 의원은 지난달 한 언론 매체에서 보도한 400억 원 규모의 공사 수주 의혹과 관련, “의정활동을 하는 동안 단 한 번도 개인의 사리사욕을 위해 권한을 사용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고, “동료 의원들과 당에 부담을 지울 수 없다”며 당에 상임위 사·보임(辭·補任)을 요청, 최근 국토교통위에서 환경노동위로 소속 상임위가 변경됐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