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여전히 수천억 원 현금 보유... 코로나19 대유행 이용한 신종 돈벌이 때문?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9.20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 여전히 수천억 원 현금 보유
IS 보유 자금 3억 달러, 약 3천5백억 원 넘는 것으로 추정
미국 비롯한 서방 안보 당국... 이 단체 부활 염려

IS 여전히 수천억 원 현금 보유... 코로나19 대유행 이용한 신종 돈벌이 때문?

미국을 비롯한 서방 안보 당국이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 단체 부활을 염려 하고 있다.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가 수천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손에 쥐고 재기를 노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기 때문.

불법 담배 밀수와 인신매매, 심지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이용한 신종 돈벌이로 지갑이 두둑해졌다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정부 문건과 관리들을 인용해 IS가 다양한 수입원과 막대한 자금을 여전히 보유 중이어서 미국을 비롯한 서방 안보당국이 이 단체 부활을 염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 재무부는 IS의 보유 자금이 3억달러(약 3천491억원)가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유엔은 지난 7월 IS 보유 자금이 최소 1억달러(약 1천164억원)라고 밝혔다.

IS 잔당들의 수입원은 현재 지배하는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금품 갈취, 과거 전성기에 장악한 사업체들을 통한 소득, 인신매매를 통한 몸값 수입, 불법 담배 밀수, 중동·유럽의 지지자들이 낸 기부금 등으로 파악된다.

이라크와 시리아의 옛 IS 영토를 드나들며 현금을 운반하고 돈세탁을 해주는 금융 조력자들도 있다. 이들 조력자는 주로 터키에 위장회사를 세운 것으로 미 재무부는 파악하고 있다.

이라크 국경 마을 라와 출신의 한 조직이 옛 IS 중심지였던 시리아 동부에서 터키를 거쳐 두바이로 현금을 빼내고 있다는 사실도 적발되기도 했다.

서방 동맹군은 IS 점령지들을 수복한 뒤 발견한 문건들을 통해 IS가 호텔과 부동산 등 합법적 사업을 통해 수억 달러를 투자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제재를 통해 해당 업체들의 문을 닫았으나, IS의 투자금 회수를 추적하는 데에는 애를 먹고 있다고 전했다.

또 IS가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보호장구 부족 사태를 수익 창출의 기회로 활용한 사실을 미 수사당국이 적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

IS 여전히 수천억 원 현금 보유... 코로나19 대유행 이용한 신종 돈벌이 때문?

IS 여전히 수천억 원 현금 보유
IS 보유 자금 3억 달러, 약 3천5백억 원 넘는 것으로 추정
미국 비롯한 서방 안보 당국... 이 단체 부활 염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