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청년작가장터 D_ART+ 성료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9.2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일보 이준섭 기자] 2020 대전청년작가장터 D_ART+가 지난 10일부터 16일까지 코로나19 영향으로 침체된 환경 속에서도 시민들의 관심과 호응을 받으며 막을 내렸다.

대전문화재단과 D_ART+실무추진단이 개최한 대전청년작가장터 D_ART?에선 공모에 선정된 25명의 작가들의 작품이 대전 원도심 갤러리 6곳(꼬씨꼬씨·문화공간주차·우연갤러리·이공갤러리·현대갤러리·화니갤러리)에 전시돼 16점이 소장자를 찾았다.

실무추진단 관계자는 “오프라인 전시는 끝났지만 참여 작가들의 작품은 온라인(인스타그램·네이버밴드)을 통해 감상과 구매가 계속된다”며 “대전청년작가장터가 문화예술을 통한 지역민과의 소통의 장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