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균형·혁신의 플랫폼 역할해야”
  • 최일 기자
  • 승인 2020.09.2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충청권포럼 세미나서 이창기 창립준비위원장 강조
가칭 ‘범충청포럼’ 창립 준비 세미나가 지난 18일 대전 서구 탄방동 더오페라웨딩컨벤션에서 ‘미래 한국의 비전, 균형발전과 혁신성장’을 주제로 열렸다. 범충청포럼 창준위 제공

[금강일보 최일 기자] 미래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위해선 중부권이 균형과 혁신의 플랫폼으로서 균형자의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본보 9월 18일자 4면 보도>

지난 18일 대전 서구 탄방동 더오페라웨딩컨벤션에서 ‘미래 한국의 비전, 균형발전과 혁신성장’을 주제로 열린 가칭 ‘범충청포럼’ 창립 준비 세미나에서 이창기 창준위원장(대전대 객원교수)은 “오늘날의 환경 변화를 글로벌 차원과 국가적 차원으로 나눠 생각해 보면 글로벌적으론 코로나19 펜데믹과 4차 산업혁명, 국가적으로는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 감소와 지방 공동화(空洞化)로 진단할 수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공동체성과 창의성을 기르는 교육 패러다임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또 “현재 우리 사회는 이념과 지역, 세대 간의 대립과 갈등이 심각하다”며 “미래 한국의 비전은 ‘공정, 균형, 혁신, 통일’이 돼야 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중부권이 균형과 혁신의 플랫폼으로서 균형자의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 부단장인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은 “우여곡절 끝에 탄생한 행정중심복합도시 세종시가 국토균형발전의 선도사업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는 상황에 민주당은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을 출범시켜 전국을 순회하며 여론 수렴과 분위기 전환을 위한 공청회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정수도 완성의 주요 쟁점은 위헌(違憲) 대응, 반복 입법, 정치적 합의, 국민투표 방안 등이 있으며, 앞으로의 과제는 여야 합의를 통해 항구적이고 지속가능한 추진안을 마련하고, 해외 유사 사례 등을 연구해 행정수도 완성 비전과 균형발전정책의 구체화, 한국판 뉴딜과의 연계를 통해 국가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기영석 목원대 명예교수는 “‘발전이 있는 곳에 혁신이 있다’라는 명언처럼 혁신이 모든 분야의 발전을 이끌 수 있다. 이런 혁신을 국가발전전략으로 채택한 것은 노무현정부가 처음이었다”며 “혁신을 통한 국가발전을 위해 정부는 혁신과 혁신성장의 개념을 명확히 정립해야 하고, 4차 산업혁명과 같은 미래 환경 변화에 적합한 인프라를 구축해야 하며, 법적·제도적 정비를 통해 사회 발전의 원동력인 과학기술을 발전시켜야 하고,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디지털 사회 혁신으로의 외연 확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을 목표로 창립을 준비 중인 범충청포럼은 충청권을 넘어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인사들이 함께하는 전국 조직을 지향, 12개 지역을 대표하는 공동대표들을 발기인에 포함시켰고, 오는 11월 20일경 창립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