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일의 썸머'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그것...주이 디샤넬, 2번째 남편과 5년만에 이혼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9.2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일의 썸머'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그것...주이 디샤넬, 2번째 남편과 5년만에 이혼

500일의 썸머 스틸컷
500일의 썸머 스틸컷

 500일의 썸머가 방송되면서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주인공 주이 디샤넬의 이혼이 재조명되고 있다.

'500일의 썸머'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그것...주이 디샤넬, 2번째 남편과 5년만에 이혼했다. 두 사람은 지난 6월 LA법원으로부터 이혼 확정 판결을 받았다. 결혼하며 페체닉의 성을 따르던 주이 디샤넬은 자신의 성을 되찾았다. 이들 사이에는 5세 딸과 3세 아들이 있다.  
 
주이 디샤넬과 제이콥 페체닉은 2015년 1월 약혼했고, 그 해 6월 결혼했다. 결별설이 나온 것은 지난해 1월이며 9개월 후 페체닉이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 제기 후 9개월 만에 이혼이 확정됐다. 이들은 이혼 소송 제기 당시 "많은 토론과 오랜 숙고 끝에 인생 파트너가 아닌 친구, 비즈니스 파트너 및 공동 부모로서 더 나은 방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이 디샤넬은 두 번째 이혼을 겪게 됐다. 첫 남편 벤 기버드와 지난 2011년 2년 만에 이혼했고, 9년 후인 올해 두 번째 남편 제이콥 페체닉과도 갈라섰다. 주이 디샤넬은 제이콥 페체닉과 결혼을 위해 유대교로 개종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500일의 썸머는 2010년 01월 21일에 개봉한 영화 ‘500일의 썸머’에는 조셉 고든 레빗(탐), 주이 데샤넬 (썸머) 등이 주연으로 출연했다. 개봉 당시 ‘500일의 썸머’의 누적관객수는 총 140,458명이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우연은 우주의 이치다!” 자신의 인생을 바꿔줄 운명적 사랑을 기다리는 순수 청년 ‘톰’, 어느 날 회사에 새로운 비서로 나타난 ‘썸머’를 처음 보는 순간 대책 없이 사랑에 빠져든다. “나는 진지하고 싶지 않아!” 구속 받기 싫어하고 혼자만의 삶을 즐기는 자유로운 여자 ‘썸머’, 누군가의 여자이기를 거부하는 ‘썸머’는 ‘톰’과 친구도, 애인도 아닌 애매한 관계를 이어간다. “저기… 우리는 무슨 관계야?” ‘썸머’를 평생 함께 할 천생연분이라 확신하는 ‘톰’. 하지만 어딘지 어긋나고 삐걱대는 두 사람 이제 둘 관계의 변화를 위한 선택이 필요한 순간이 다가오는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