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김호일 전공의 연구논문 국제학술지 게재
  • 김미진 기자
  • 승인 2020.09.2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병원 응급의학과 4년차 김호일 전공의
충남대병원 응급의학과 4년차 김호일 전공의

[금강일보 김미진 기자] 충남대병원은 응급의학과 4년차 김호일 전공의의 심정지 이후 생존한 환자들에 대해 쓴 연구논문이 SCI급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2020년도 9월호에 게재됐다고 22일 밝혔다.

김 전공의는 연구논문을 통해 목표체온조절치료를 받은 심정지에서 생존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조영증강 MRI 상에서 나타나는 혈액뇌장벽의 손상 정도가 심정지 후 3개월 후의 예후를 예측하는데 유용하다는 것을 처음으로 발표했다.

이를 통해 향후 심정지 생존 환자들의 올바른 치료 방향성을 제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 전공의는 “심정지환자의 신경학적 회복에 있어서 혈액뇌장벽의 손상을 발견하고 이후 변화과정을 파악하는 것이 환자의 예후 예측과 치료의 방향성을 이른 시간에 결정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의미 있는 연구를 통해 심정지로 힘들어하는 환자와 보호자에게 조금이라도 도움과 희망을 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미진 기자 kmj0044@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