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엽기 셀카 후회" 아이비, 어떤 모습이었길래?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9.22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엽기 셀카 후회" 아이비, 어떤 모습이었길래?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엽기 셀카를 찍던 과거를 후회한다고 고백한다는 고백을 남겼다.

23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끼쟁이 딴따라 4인 배우 주원, 아이비, 최정원, 박준면과 함께하는 ‘본 투 비 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아이비는 ‘A HA’, ‘유혹의 소나타’ 등을 히트시키며 당차고 섹시한 퍼포먼스로 당대를 대표하는 가수로 자리매김했었다. 또 뮤지컬 무대에 오르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 잡았다. 예능과 개인 SNS를 통해서는 털털하고 유쾌한 매력까지 공개해 왔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비는 일이 없을 때 속세와 단절된 일상을 보낸다고 근황을 공개한다. 특히 새로운 취미로 시골에서 벌레 잡기에 몰두한다고 밝히며 충격을 주기도 했다.

라이프 스타일이 바뀐 만큼 풍기는 분위기도 차분 모드로 변화했다. 7년 만에 뮤지컬 '고스트'로 아이비와 재회한 주원마저 그녀의 변화가 "낯설었다"라고 밝혔을 정도라고.

모습이 많이 달라진 아이비는 엽기 셀카를 SNS에 공개해 관심을 받았던 것을 두고 “많이 후회한다”며 쿨하게 과거를 돌아보곤 "내면 결핍이 있었던 거 같아요~"라며 마음가짐이 달라진 계기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이비의 엽기 셀카는 지난 2013년 KBS 2FM '홍진경의 2시' 공식 트위터에도 게재됐었다.

'홍진경의 2시' 측은 "아니. 이 분은 누구? 초절정 섹시 미녀 가수 아이비 씨입니다. 우울할 때 아이비의 엽기셀카 만한 게 없죠? 아이비씨와 깜짝 초대석. 끝까지 함께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아이비 엽기셀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자체를 아래에서 위로 찍는 등 충분히 망가진 모습을 아낌 없이 드러냈기에 사람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