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담 잇따른 별똥별은 ‘화구(火球)’
  • 강정의 기자
  • 승인 2020.09.23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문연 유성체감시네트워크에 포착된 화구. 천문연 제공
천문연 유성체감시네트워크에 포착된 화구. 천문연 제공

[금강일보 강정의 기자] 23일 새벽 별똥별로 추정되는 큰 물체가 하늘에서 떨어졌다는 목격담이 잇따랐다.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별똥별로 추정되는 물체를 봤다는 목격담이 쇄도하며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목격된 별똥별은 화구(火球)다. 천문연 관계자는 “이날 새벽 1시 39분경 (별똥별로 추정되는 큰 물체는) 한반도 상공에 떨어진 평범한 유성보다 훨씬 밝은 유성인 화구”라며 “유성이 대기권에 들어오면서 대기와의 마찰로 인해 뜨거워져 이 같이 밝게 빛나거나 폭발하는 경우는 일반적인 현상이다. 전혀 위험한 물체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