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VR 기술로 실감형 소방훈련 구현
  • 곽진성 기자
  • 승인 2020.09.23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감형 시뮬레이터를 개발

[금강일보 곽진성 기자] 국내 연구진이 화재현장을 실감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기술을 개발해 주목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화재현장과 동일한 가상현실에서 실제 소방 도구를 활용해 소방훈련을 할 수 있는 실감형 시뮬레이터를 개발, 향후 소방훈련 현장 실증에 나설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ETRI에 따르면 개발된 ‘실감소방훈련 시뮬레이터’는 첨단 VR 기술이 집약된 기기로 완전 몰입 체험형 콘텐츠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모션 시뮬레이터 기술, 현장 실감 체험을 지원하는 다중 감각 인터페이스 기술. 소방관 참여로 개발된 실감형 훈련 콘텐츠 등으로 구성돼 있다.

연구진은 개발한 시뮬레이터 기술을 소방현장에 적용하는 현장실증을 통해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2D 도면을 활용해 3D VR훈련 공간 및 시나리오를 손쉽게 생성하는 기술, FDS 엔진 연계 화재 가시화 기술, 하이브리드 다중 센서 정보 및 AI 학습 모델 기반 화재 발생 판단 기술 등을 개발, 기술고도화에 나서고 있다. 실제 화재현장에서 무전기, 안내방송만으로는 효과적인 대피 및 구조가 어렵다. 연구진은 문제 해결을 위해 사물인터넷(IoT) 기반 화재 디지털 트윈 기술도 개발 중이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ICT 기반 사회문제 해결기술개발’ 과제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수행 중이다. 국내특허 8건과 국제특허를 출원 했으며 국내·외 학회지 및 학술대회지 논문 11건을 출판했다.

정일권 차세대콘텐츠연구본부장도 “실감형 소방훈련 시스템이 전국의 소방학교·안전체험 교육 시설에 보급돼 소방관과 일반 시민이 각종 화재 상황을 침착하게 판단하고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몸소 체득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곽진성 기자 pen@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