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3 진주 술집 단톡방 성희롱, 대화 수준 절대 용납 못해... 진주 술집 사건 대체 뭐길래? '정준영 단톡방 수준'
  • 김방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9.24 13: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43 진주 술집 단톡방 성희롱, 대화 수준 절대 용납 못해... 진주 술집 사건 대체 뭐길래? '정준영 단톡방 수준'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경남 진주의 한 유명 술집의 단톡방에서 성희롱이 담긴 대화내용이 공개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

해당 술집의 직원들은 손님 및 알바에 지원한 여성들을 상대로 단체로 성희롱이 다분한 대화를 주고 받았다. 해당 내용의 제보자는 술집의 직원들이 알바에 지원한 사람들의 SNS를 염탐하고 SNS를 캡쳐해 자기들 끼리 돌려보며 품평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알바 지원자 뿐 만 아니라 술집에 온 손님까지 몰래 사진을 찍어 사람들을 평가하기도 했다. 공개된 단톡방 속의 대화 내용은 차마 입에 담을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성희롱을 일삼고 있었다.

단톡방의 A씨는 알바 지원자의 SNS를 캡쳐해 돌려보며 “박X고 싶네, 씨XX”, “가슴 XX고 싶네” 등 심각한 수준으로 해당 여성을 성희롱하고 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그치지 않고 다른 여성의 사진을 올리며 “X걸 누나 치골잡고 XX 싶네”, “XX있게 생겼다” 등 저급한 어휘를 쓰며 성희롱을 일삼았다.

해당 단톡방 내용을 본 네티즌들은 “대체 어느 술집이길래 직원들이 저렇게 다 저급하냐”, “이정도면 범죄지”,“정준영 단톡방이랑 다를바가 없네” 등 분노를 금치 못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논란이 커지자 해당 술집의 대표는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대표는 “알바생 단톡방에서 저희 손님을 비롯하여 여성분들을 욕하고 비난하였고 ‘X걸’이라고 지칭했던 클럽 종업언 분을 성희롱하는 발언하고 큰 상처를 입혔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알바 면접을 위해 연락을 주셨던 분과 OOO학우분들께는 직접적으로 큰 피해를 끼쳐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하며 해당 사건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단톡방에서 성희롱을 했던 직원에 대한 조치가 따로 언급되지 않아 네티즌들의 분노는 더욱 커졌고 현재 해당 사과문은 삭제된 상태다.

 

김방현 인턴기자 rlaqkdgus579@naver.com

--

1943 진주 술집 단톡방 성희롱, 정준영 단톡방 버금가는 대화 수준... 절대 용납할 수 없어 '1943본사 가맹점은?'

 

직원들 끼리 알바 및 손님 성희롱 일삼아 충격
해당 술집 대표 사과문 올렸지만 성희롱 한 직원은 ‘조치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ㅈㅇ 2020-09-25 15:10:44
와. 너무 충격이다. 진주는 진짜 시골인가보네. 아직도 여성인권이 저런 추악한 수준이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