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에게서 MB의 향기가”
  • 최일 기자
  • 승인 2020.09.24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권력형 비리 조속한 檢 수사 촉구 / 의원직 사퇴, 국민의힘 사과 요구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인 박덕흠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온라인 홍보물.

[금강일보 최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부정청탁과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인 박덕흠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3선)을 MB(이명박 전 대통령)에 빗대 비판하고,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24일 논평을 통해 “국회 국토교통위원 시절 가족 명의 건설사가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 원대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 의원이 지난 23일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사익을 위해 국회의원의 권한과 지위를 이용한 각종 의혹을 규명하기는커녕 꼬리부터 자른 것”이라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박 의원을 향한 부정·비리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간 박 의원은 국토위 국정감사와 법안 심의 과정에서 ‘신기술 업체를 우대해줘야 한다’고 수차례 발언, 이로 인해 가족 회사들이 피감기관으로부터 수백억 원의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하지만 그는 ‘한 차례뿐이었다’라는 거짓 해명도 모자라 ‘공개경쟁 입찰이라 특혜는 없었다. 국회의원 당선 전부터 10여 년간 자신과 가족회사의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다’라며 국민을 우롱했다. ‘다스(DAS, 자동차 부품업체)는 형님(이상득)과 처남 김재정이 함께 설립해 30년 넘도록 경영해온 회사’라며 자신과 관계가 없다던 이 전 대통령이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허 대변인은 “자신과 이해관계가 있는 기업의 신기술을 단 한 번이라도 언급했다면 이미 이해관계충돌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며 “부실 공사와 입찰 비리 규제를 강화하는 법안을 막은 것은 국회의원으로서의 본분을 잊고 사익 편취를 위해 자신의 권한을 악용한 것”이라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은 특권을 누리는 자리가 아니다. 국민을 위해 일하는 공복이다. 검찰은 박 의원의 배임 혐의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선다고 했다. 박 의원은 뇌물수수 및 공직자윤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도 고발을 당했다. 검찰은 철저하고 신속한 조사를 통해 권력형 비리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23일 박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 직후 “반성도 사과도 없이 본인의 억울함만 토로하는 기자회견”이라며 “박 의원에게 국민이 원하는 건 탈당이 아닌 즉각적인 의원직 사퇴”라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자신이 현 정권의 위기를 탈출하기 위한 ‘정치적 희생양’이 됐다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박 의원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며 “국민 앞에 사죄하고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가 수사를 받으라”고 압박했다.

또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 “박 의원에 대한 징계와 처벌이 아닌 탈당으로 위기를 모면하려 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그동안 박 의원의 부정·비리를 수수방관해 온 데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다그쳤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