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감염병 예방 편익 반영하라”
  • 최일 기자
  • 승인 2020.09.24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국회의원 6인,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 촉구
황운하(왼쪽)·장철민 의원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장철민 의원실 제공

[금강일보 최일 기자]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이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의 조속한 통과를 정부에 촉구했다. 코로나19와 유사한 신종 감염병 출현에 대비, 기존의 경제적 비용·편익에 매몰된 사고에서 벗어나 전향적인 검토를 요청하고 나선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유성을)·박범계(서구을)·조승래(유성갑)·황운하(중구)·박영순(대덕구)·장철민(동구) 의원은 지난 23일 기획재정부에서 대전의료원 설립의 경제성에 대한 2차 점검회의가 열린 것과 관련, 24일 입장문을 내고 “KDI(한국개발연구원)와 기재부가 과거의 계산 방식을 답습해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예방 편익을 예타에 반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재부가 종합평가 과정에서 이를 반영하기로 한 만큼 감염병 예방에 대한 확실한 정책 의지를 보여 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대전에는 공공병상이 부족해 30%가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타 지역에 입원(23일 기준 확진자 356명 중 110명)해 있다. 지방의료원이 없는 대전에선 지역 유일의 3차 의료기관인 충남대병원에서만 주로 코로나19 진료를 담당, 감염자를 타 지역으로 이송하는 일이 비일비재하고, 다른 중증 환자들의 진료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며 공공의료 확충 필요성을 부각시켰다.

의원들은 그러면서 “대전의료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업이자 코로나19 발생 후 첫 공공의료기관 예타 대상”이라며 “정부는 공공의료 확충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보여줘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대전의료원 예정부지(동구 용운동 17만 8000㎡, 2025년 11월 300병상 규모 개원 목표)가 지역구인 장철민 의원은 이날 황운하 의원과 함께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시민들은 20년 이상 대전의료원을 기다려왔다. 11월까지 반드시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