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보 상시 개방 정치적 외압 거세”
  • 최일 기자
  • 승인 2020.09.24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강재자연화시민위, 원안대로 ‘해체’ 촉구
4대강재자연화시민위원회 회원들이 지난 2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금강 세종보의 해체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4대강재자연화시민위 제공
4대강재자연화시민위원회가 지난 2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금강 세종보의 해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4대강재자연화시민위 제공

[금강일보 최일 기자] 환경단체들이 금강 세종보의 조속한 해체를 정부에 강력 촉구했다.

전국 182개 환경·시민단체로 구성된 ‘4대강재자연화시민위원회’는 지난 2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5일 보(洑) 처리 방안에 관한 의견 수렴 절차를 마무리 짓는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가 예정돼 있는데, 환경부 일부 공무원들의 의견과 지역 정치인들의 외압으로 당초 ‘4대강자연성회복을위한조사평가단’이 제시한 세종보 ‘해체’가 아닌 ‘상시 개방’으로 변경돼 결정될 것이란 얘기가 들려오고 있다”며 “원안(해체)대로 확정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세종보의 기름 유출, 유압시설 고장은 매년 되풀이돼 완공 후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유압 실린더를 많게는 10개에서 적게는 1개까지 매년 교체해온 것이 국토교통부 감사로 드러났고, 이는 혈세 낭비의 전형으로 비판받았다”며 “환경부 제시안에서도 금강과 영산강 5개 보 중 세종보는 해체로 인한 편익(B/C)이 2.92로 가장 높았고, 문재인정부 초기 청와대 관계자들은 ‘세종보는 4대강 재자연화 정책의 상징성 차원에서 시범적으로 해체를 추진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4대강 16개 보(금강·한강 각 3개, 낙동강 8개, 영산강 2개) 중 그야말로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해체할 수 있는 보가 세종보였다. 그런데 이제 와서 정치적 외압으로 난데없이 상시 개방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환경부는 일관된 입장으로 금강유역물관리원원회 의견 수렴과 국가물관리위원회 결정 과정에 임하고, 지역 정치인들은 부정한 정치적 외압으로 우리 강 살리기에 훼방을 놓지 말라”고 촉구했다.

한편, 4대강 자연성 회복 방안을 추진해온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기획위원회는 지난해 2월 금강과 영산강 5개 보 가운데 세종보와 죽산보는 해체, 공주보는 부분 해체, 백제보와 승촌보는 상시 개방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안을 제시한 바 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