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와 바이든, 최후의 승자는 누구? '바이든 여성 유권자들에게 압도적'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9.25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아이오와주의 여성 유권자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공화당 텃밭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위협해
공화당 성향 지역에서도 선전하는 것

트럼프와 바이든, 최후의 승자는 누구? '바이든 여성 유권자들에게 압도적'

트럼프와 바이든 최후의 승자는 누가 될까?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공화당의 텃밭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위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시간 24일 뉴욕타임스(NYT)는 시에나 대학과 지난 16일부터 22일까지 조지아와 아이오와, 텍사스주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공동 여론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후보는 아이오와주에서 45%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을 3%포인트 앞섰다. 아이오와주는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9% 포인트 차로 승리한 지역이다.

남부 조지아주에선 45%대 45%로 트럼프 대통령과 동률을 기록했고, 텍사스에서는 43%의 지지율을 얻어 트럼프 대통령보다 3%포인트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는 바이든 후보가 여성 유권자들에게 높은 지지를 받아 공화당 성향의 지역에서도 선전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바이든 후보는 아이오와주의 여성 유권자들 사이에선 트럼프 대통령을 14%포인트나 앞섰고, 조지아주에서도 트럼프 대통령보다 여성 유권자 지지율이 10%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텍사스주 여성 유권자 사이에서도 지지율이 8%포인트나 앞섰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아이오와 유권자 501명(오차범위 ±5.0%), 조지아 유권자 523명(오차범위 ±5.0%), 텍사스 유권자 653명(오차범위 ±4.0%)을 대상으로 각각 진행됐다.

 

송나영 기자 admin@ggilbo.com

--

트럼프와 바이든, 최후의 승자는 누구? '바이든 여성 유권자들에게 압도적'

바이든, 아이오와주의 여성 유권자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공화당 텃밭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위협해
공화당 성향 지역에서도 선전하는 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