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플러스, ‘스마트팜 테스트베드 구축’ 정부 과제 선정…농산물 및 첨단 온실 플랜트 수출 기여
  • 장현민 인턴기자
  • 승인 2020.09.25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플러스 연구 과제 선정
48억 원 투자
세계 주요 포도생산국 대비 경쟁력 확보
13조8천억원 규모 지원

그린플러스, ‘스마트팜 테스트베드 구축’ 정부 과제 선정…농산물 및 첨단 온실 플랜트 수출 기여

그린플러스

첨단 온실, 스마트팜 전문 기업 그린플러스가 농촌진흥청의 ‘스마트팜 테스트 구축’ 연구 과제 2건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과제는 총 2건으로 ‘첨단 디지털 온실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와 ‘고품질 포도 생산용 사계절하우스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이다. 국책 과제비는 각 24억 원으로 총 48억 원이 투자된다. 연구 기간은 오는 12월 31일까지이다.

그린플러스는 국책 과제를 통해 ICT 기반 국산 스마트 기자재의 통합 운영을 통해 사계절 안정생산시스템을 확립할 예정이다. 디지털 온실 테스트 베드에 스마트팜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핵심 기술인 빅데이터 수집하는 기술도 적용한다. 향후 국내 시설농가의 생산성 향상과 첨단온실 장비와 고품질 생산기술을 결합한 한국형 온실 플랜트의 수출에 기여하게 된다.

또한 미국, 중국, 칠레 등 세계 주요 포도생산국 대비 경쟁력을 확보한다. 샤인머스캣 등 최근 선호도가 높은 품종의 재배 농가들에게 표준화된 고품질 포도 생산용 시설을 보급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당사의 스마트팜 관련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농진청 과제에 선정됐다”며 “이번 연구를 성공적으로 진행해 첨단 디지털 온실 구조 최적화 및 스마트 환경관리와 재배시스템을 구축하여 우리나라 작물의 해외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 할 것이며, 기존에 추진 중인 UAE 사막기후극복형 냉방패키지 실증과제와도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스마트팜 시장은 오는 2022년에 5조 9,588억 원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NH농협금융이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2025년까지 대출과 투자를 통해 총 13조8천억원 규모를 지원하는 방안을 발표해 국내 스마트팜의 시장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장현민 인턴기자 hyunmin1741@naver.com

--

그린플러스, ‘스마트팜 테스트베드 구축’ 정부 과제 선정…농산물 및 첨단 온실 플랜트 수출 기여

그린플러스 연구 과제 선정
48억 원 투자
세계 주요 포도생산국 대비 경쟁력 확보
13조8천억원 규모 지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