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장민호 실버6의 감성 울리며 ‘효도 眞’ 등극 … “이게 바로 트롯의 맛!”
  • 김방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9.2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버6와 함께하는 추석 효 특집, 과연 우승자는?
장민호, 임영웅 이찬원 제치고 1위 등극하며 ‘효도 眞’ 영예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지난 24일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가’ 추석특집으로 ‘효 특집’을 진행했다.

이 날 출연자는 특별히 대한민국 대표 원로 연예인 실버6가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임영웅의 엄청난 팬으로 알려진 김영옥, 백일섭, 선우용여, 임현식, 노주현, 혜은이가 등장하자 TOP6는 한걸음에 달려가 어부바를 해 극진히 모셨다.

혜은이가 등장과 동시에 ‘제3 한강교’를 열창하자 TOP6와 실버6는 모두 하나가 되어 신나는 무대를 즐겼다.

TOP6와 실버6는 짝꿍을 지정했다. 임영웅은 김영옥과, 장민호는 백일섭, 김희재는 임현식, 영탁은 노주현이 짝꿍을 이뤘다.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첫 대결은 장민호와 영탁으로 막을 열었다. 장민호는 ‘오늘이 젊은 날’을 선곡했다. 특유의 간드러지는 창법과 실버6에게 딱 맞는 가사로 흥나는 무대를 연출했다.

영탁은 분위기를 바꿔 ‘동행’을 열창했다. 마음을 촉촉이 적시는 그의 창법에 실버6는 박수로 화답을 했다.

결과는 장민호의 승리, 장민호는 영탁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두 번째는 임영웅과 김희재가 대결을 펼쳤다. 임영웅은 ‘고향으로 가는 배’룰 열창했다. 그의 노래가 시작되자마자 실버6는 감탄을 금치 못하며 노래를 감상하기 시작했다. 김영옥은 노래가 끝나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김희재는 ‘뭐야 뭐야’를 선곡해 흥겨운 무대를 연출했다. ‘춤신춤왕’답게 김희재는 요염한 웨이브와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모두를 사로잡았다.

결과는 동점이 나와 노래방 점수를 확인하자 김희재는 96점, 임영웅은 100점으로 기막힌 승리를 이끌어냈다.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마지막 예선은 이찬원과 정동원이 장식했다. 이찬원은 ‘홍도야 우지마라’를 선곡했다. 구수한 목소리로 열창하다 이찬원의 팬인 선우용여는 연신 칭찬을 남발하며 무대에 흠뻑 빠졌다.

정동원은 ‘빈 잔’을 선곡해 애절한 무대를 연출했다. 정동원의 가창력에 실버6는 모두 몰입해 눈을 뗄 줄 몰랐다. 결과는 이찬원의 몰표로 정동원은 당황하는 듯 했지만 바로 이찬원은 안아주며 축하했다.

TOP6는 번외로 고속도로 메들리인 ‘고장 난 벽시계’,‘내 마음 별과 같이’,‘난 정말 몰랐었네’,‘노랫가락 차차차’를 열창하며 신나는 무대를 만들었다.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결승전이 시작되며 이찬원은 ‘최진사댁 셋째딸’을 선곡했다. 이찬원은 부채를 사용하며 구성진 가락을 깔끔히 소화했다. 임영웅은 ‘곰배령’으로 추석에 맞게 정통 트로트로 승부하며 걸쭉한 목소리로 열창했다.

장민호는 ‘아버지의 강’을 선곡해 한이 서린 목소리로 맏형답게 완벽한 무대를 펼쳤다.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TV 조선 사랑의 콜센타

결승 결과는 이찬원 2표, 장민호 3표, 임영웅 1표로 장민호가 ‘효도 진’으로 등극했다. 장민호는 순금트로피를 받으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 날의 시청률은 16.4%로 26주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사랑의 콜센타는 오늘 25일 ‘사랑의 콜센타 프리미엄’을 방송해 미방송분을 전격 공개하며 시청자들을 또 한 번 트롯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김방현 인턴기자 rlaqkdgus579@naver.com

--

사랑의 콜센타, 장민호 실버6의 감성 울리며 ‘효도 眞’ 등극 … “이게 바로 트롯의 맛!”

실버6와 함께하는 추석 효 특집, 과연 우승자는?

장민호, 임영웅 이찬원 제치고 1위 등극하며 ‘효도 眞’ 영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