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부동산 열기 식을까
  • 서지원 기자
  • 승인 2020.09.2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인→개인, 매도한 아파트 물량 902건 역대 최고
부동산 업계 “법인 매물로 집값 조정 어려워”

[금강일보 서지원 기자] 세종시의 부동산 열기가 식어가는 모양새다. 올 들어 집값이 37%나 오른만큼 아직 속단하긴 이르지만 최근 법인 투자자들이 세종시 아파트를 대거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내년 6월 이후부터 기본공제액 없이 종합부동산세를 내야 하는 법인 투자자들이 절세를 위해 주택을 매도한 것으로 분석했다.

2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세종시에서 법인이 개인에게 매도한 아파트 물량은 902건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직전 최고치는 지난 6월 258건이었다. 두 달 만에 3배 이상으로 증가한 것이다.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된 2012년 9월 이후 지난달까지 법인이 사들인 아파트는 총 1184가구였다. 법인 투자자들이 단기 투자를 즐겼을 지 모르지만, 매도와 매수 건수를 보면 대부분의 법인 매물이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법인 투자자들의 매도 물건이 나온 것은 종합부동산세 부담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재는 법인 투자자들이 가진 주택에도 과표 기본 공제(6억 원)를 적용받을 수 있다. 하지만 6·17 대책에 따라 법인 투자자들은 내년 6월부터는 과표 기본 공제를 적용받을 수 없다. 내년 말에 부과되는 종합부동산세는 피할 수 없다는 뜻이다.

지난달 세종시의 주택 거래량은 급증했다. 연이어 나온 대책으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거래량이 감소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세종시의 8월 주택 매매량은 2110건으로 지난해 8월(363건)과 비교하면 481.26% 급증했다.

법인 투자자들이 내놓은 세종시 아파트를 사들인 수요자들은 대부분 30~40대인 것으로 보인다. 8월 세종시 아파트를 30대가 매입한 건수는 607건, 40대는 612건이었다. 이는 전체 물량 2110건 중 58%에 달한다.

법인 투자자들이 주택을 대거 매도했지만, 아직까지 세종 아파트 가격은 상승세다. 이는 세종시의 주택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청주 등 인근 지역에서의 인구 유입이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으로 8.2%를 기록했다.

부동산 업계는 세종시 집값을 꺾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종시의 한 공인중개사는 "세종시는 단기간에 급등하면서 집값 상승에 대한 피로감이 쌓였지만, 법인 매물 정도로 집값이 조정되기는 어렵다"며 "내년까지 나올 임대사업자 물량이 시장에 쌓이고, 수요자들이 이 매물들을 다 소화하지 못하면 하락 신호가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