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뱀·디피씨 BTS 관련주 주가 요동쳐... 초록뱀 11%->1%
  • 김방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9.2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뱀·디피씨 BTS 관련주 주가 요동쳐... 초록뱀 11%->1% 

방탄소년단(BTS) 관련주로 불리는 종목들이 장 초반 요동치고 있다.

초록뱀은 9시 40분 +1.46% 상승한 3125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시작과 함께 +11.54%까지 급등했으나 상승세가 꺾인 모습이다.

디피씨 역시 +5.79%까지 상승하기도 했으나 현재 +0.91% 상승한 1만65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키이스트는 +5.42% 상승한 1만5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디피씨의 자회사인 스틱인베스트먼트는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투자한 주요 주주다. 초록뱀은 방탄소년단 활동과정을 담은 드라마을 제작해서 방탄소년단 관련주로 불린다. 

한편 올해 남은 공모주 ‘대어’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의 기관수요예측 경쟁률이 1100대 1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빅히트의 공모가는 희망밴드 최상단인 13만5000원으로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4~25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수요 예측 조사에는 1400여개의 국내외 기관이 참여해 1100대 1 수준의 경쟁률을 보였다. 수요예측 조사에 참여한 기관 투자자들의 99% 이상이 공모가 밴드 상단 이상의 가격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빅히트의 최종 수요예측조사 경쟁률 결과는 28일 오전 공시될 예정이다.

1100대 1이 넘어서는 빅히트의 기관투자자 수요예측 경쟁률은 지난 7월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 SK바이오팜을 넘어서는 기록이다. SK바이오팜의 수요예측 경쟁률은 835.66대 1이었다. 공모가 13만5000원을 기준으로 한 빅히트의 시가총액은 4조8000억원 수준이다.

빅히트가 상장 첫날 ‘따상(공모가 2배로 시초가 형성 후 상한가)’에 성공하면 주가는 35만1000원을 기록한다. 시가총액은 약 12조5000억원으로 부풀어 LG(12조4414억원)와 SK바이오팜(12조4126억)를 제치고 시총 25위인 한국전력(12조6467억원)과 비슷한 수준으로 뛰어오를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