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대전충남본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지원 규모 확대
  • 박정환 기자
  • 승인 2020.09.28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일보 박정환 기자]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본부장 최요철)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전·세종·충남지역 소재 중소기업(개인사업자 및 소상공인 포함)을 지원하기 위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금융지원 규모를 기존 5800억 원에서 8000억 원으로 2200억 원 증액하고 은행 대출 취급기한을 6개월 연장한다고 28일 밝혔다.

한은 대전충남본부의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규모는 최초 도입시(지난 3월) 2900억 원에서 이후 두 차례 확대를 거쳐 현재 총 8000억 원 수준이다.

이번 금융지원 한도 확대는 코로나19 피해 중소업체의 이자부담을 경감하고 금융접근성을 제고하는 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정환 기자 pjh@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