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일방적 사업협약 해지에 후폭풍 심화”
  • 최일 기자
  • 승인 2020.09.2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복합터미널 민간개발 무산에 분양대행사 반발
시의회에 김재혁 도시공사 사장 후보 감사 촉구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간담회가 진행된 28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김 후보자에 대한 감사 청구를 촉구하는 1인 시위가 벌어졌다. 최 일 기자

[금강일보 최일 기자]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간담회가 진행된 28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1인 시위가 벌어졌다.

유성복합터미널의 분양대행사 측에서 시의원들에게 김 후보자에 대한 감사 청구를 요구하는 시위로, “도시공사가 KPIH와의 사업협약을 일방적으로 해지, 민간개발이 또다시 무산된 데 대해 정무부시장(지난달 24일 퇴임)이었던 김 후보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KPIH의 하청업체 성격인 분양대행사 C 사는 “대전시는 지난 18일까지 KPIH에서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을 실행하지 못한 것을 이유로 사업 협약을 해지했지만, KPIH는 도시공사가 공권력을 남용해 위력에 의해 사무처리를 한 것으로 판단, 감사원 감사 청구 및 법적 소송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라며 “6월 하나금융투자를 PF 주간사로 선정하는 계약을 주선해 체결했는데, PF 진행 과정에 시 관계자들의 지속적인 방해 움직임으로 의심되는 대목이 있어 그에 대한 수사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송에 휘말리게 되면 향후 3~5년간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은 민간개발이든 공영개발이든 추진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금융시장을 크게 위축시킨 코로나19라는 중대한 변수도 감안하지 않고, 사업협약을 해지한 건 문제가 있다. 2개월 정도만 기한을 연장해줬어도 정상 추진이 가능했을 것”이라며 “KB증권에서 PF 4700억 원에 대한 금융자문확약서를 도시공사에 제출했고, 11월 말에 대출을 실행하겠다는 공문을 접수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1년간 100여 명이 유성복합터미널의 성공적인 분양을 위해 여러 작업을 해왔는데, 갑작스럽게 사업협약이 해지돼 그 피해도 막대하다. 이에 따른 집단민원과 소송도 예상된다”며 “장기간 소송으로 사업이 수년간 표류될 것이 예견됨에도 PF 실행 기한을 연장해 주지 않고 사업협약을 해지한 시 스스로 큰 후폭풍을 자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시와 도시공사는 코로나19로 더욱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방안이 무엇인지 현명한 판단을 해야 한다”며 사업협약 해지 철회를 촉구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