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에서 가장 많이 제재 받은 언론사는?
  • 장현민 인턴기자
  • 승인 2020.09.2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편 TV조선, 공중파 MBC가 1등
JTBC는 최저 제재

방송통신위원회에서 가장 많이 제재 받은 언론사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송사별 방송심의 의결현황 결과가 공개됐다.

조사 결과 종합편성채널인 TV조선이 방송 심의 규정 위반으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법정 제재나 행정지도를 가장 많이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상파 중에선 MBC가 가장 많았다.

29일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심위에서 제출받은 방송사별 방송심의 의결현황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지난 8월까지 방심위의 법정제재 및 행정지도를 가장 많이 받은 곳은 TV조선(355건)이었다. 지상파의 경우 MBC가 284건으로 가장 많았다.

TV조선은 관계자 징계 또는 경고 등의 법정제재 50회, 권고 또는 의견제시 등의 행정지도 305회를 받았다. 

MBC는 법정제재 55회, 행정지도 229회를 받았고, KBS는 194건, SBS는 지상파 중 가장 적은 190건을 기록했다.

가장 적은 제재를 받은 곳은 JTBC이다. JTBC는 총 114건의 법정제재 및 행정지도가 있었다.

방심위의 제재사유로는 종편의 경우 불명확한 내용을 사실로 방송하는 ‘객관성 위반’이 총 345건으로 가장 많았다. 지상파는 상품 노출 및 상품 시연 등 ‘광고효과 위반’이 139건으로 1위였다.

한편 지난 4월 방송통신위원회는 전체회의를 개최해 오는 21일 승인유효기간이 만료되는 종합편성 방송채널사용사업자인 조선방송, 채널에A에 대한 재승인 여부를 심의 의결한 바 있다.

TV조선의 경우 재승인 취소까지 언급됐지만 조건부 재승인을 받아 살아남게 됐다. TV조선의 재승인 기간은 3년이며 채널A는 4년이다.

해당 결과에 누리꾼들은 "유튜버들만도 못하다", "아님 말고 식의 방송은 그만", "분발 좀 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방송통신위원회에서 가장 많이 제재 받은 언론사는?

종편 TV조선, 공중파 MBC가 1등
JTBC는 최저 제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