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와 해태아이스크림 하나가 되다! '국내 아이스크림 매출액 줄어'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9.29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빙그레와 해태아이스크림 하나가 되다! '국내 아이스크림 매출액 줄어'

빙그레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바로 공정거래위원회가 28일 빙그레의 해태아이스크림 인수를 승인했기 때문.

빙그레는 지난 3월 31일 해태아이스크림 주식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맺고 공정위에 기업결합을 신고했다.

공정위는 두 회사의 기업결합이 오히려 시장 경쟁을 활성화할 것으로 봤다. 무엇보다 두 회사가 합쳐도 롯데제과와 롯데푸드 등 롯데그룹 계열사가 1위 사업자이기 때문에 경쟁을 제한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아이스크림 가격이 오를 가능성도 작다고 봤다.
 
빙그레와 해태아이스크림이 결합하더라도 롯데그룹 계열사(롯데제과·푸드)가 여전히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 1위 사업자 지위를 유지하고 가격 인상 압력을 분석한 결과 인상 유인이 없다고 공정위는 판단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2015년 2조184억원이던 국내 아이스크림 매출액은 지난해 1조4천252억원으로 급감했다.

빙그레의 해태아이스크림 인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렷을때 투게더가 참했는데 지금은 비싸고 오만해서 짜증.... 빙그레가 오뚜기라면 전략과 같이 가는구나. 차라리 잘됐다. 가성비 갑 조안나 먹자", "헐 빙그레가 먹어버렸네 그럼 이제 다시 빙그레 이글스로 돌아가는건가 ㅋㅋㅋㅋㅋㅋ", "야구에서는 그렇게 빙그레 시절에 해태에게 발리더니 아이스크림 인수하는 시절이 왔구나 와" 등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