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학폭 인정 "직접 용서 구하고파"...팬들 뒷통수 맞았네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9.2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 학폭 인정 "직접 용서 구하고파"...팬들 뒷통수 맞았네

박경 인스타그램
박경 인스타그램

 가수 박경이 학폭 논란을 직접 인정하며 팬들에 충격을 안겼다.

지난 28일 박경과 같은 중학교를 다녔다던 A씨가 자신의 SNS에 "전 블락비 박경 학폭 피해자"라면서 장문의 글을 올렸다.

A 씨는 "박경은 같이 어울려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라면서 그가 중학생 때부터 욕과 술, 담배를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박경은 약한 애들한테 더 무서운 존재였다. 장애가 있는 친구나 특히 동급생보다는 후배들을 때렸고 동급생들 중에서도 특히 체구가 작거나 제일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다"라고 폭로했다.

A 씨는 "그 시절의 박경을 아는 사람으로서 지금 박경이 이미지 세탁을 하고 나와 방송에서 신사처럼 하고 다니는 모습을 보면 너무 어이가 없다"라면서 "본인이 과거의 일을 인정하고 감수한 채 살면 모르겠는데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아왔던 것처럼 가식 떨면서 활동하는 게 너무 위선자 같다"라고 글을 올린 이유를 설명했다.

A 씨는 숭문중학교를 지금은 없어졌지만, 다닌 사람들만 알 수 있는 학교 앞 분식점과 마트, 학교에서 가장 무서웠던 선생님을 언급한 뒤 "블락비 활동 때는 팀 내에서 박경의 역할이나 비중이 크지 않았고 혼자 자주 나오는 건 아니었기 때문에 괴롭지 않았다"라면서 "최근 정의롭고 신사적인 이미지와 학교 다닐 때 덩치 큰 일진 친구를 믿고 돈 뺏고 괴롭히는 모습이 오버랩 되며 내가 받았던 피해들이 떠올랐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A 씨는 "박경은 학교 근처의 서울여중이나 이화여중(구) 여학생과 성적 접촉이 있었던걸 자랑했다." 라고 말하기도 했다.

더불어 "막으려 해도 막아지지 않는 일이 있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한다. 박경이 당장 상황을 모면하려고 거짓으로 대하지 말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피해자들한테 사과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경은 29일 자신의 SNS에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라며 “이번 일을 접하시고 제가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다 가식이고 연기였네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라고 거듭 설명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박경 사재기로 이후로 믿었는데", "믿었던 사람의 배신이네", "초반에 안터진게 용하다 진짜"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