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려욱, 타히티 아리 열애인정...신천지 논란부터 커플링 해명은 무슨일?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9.3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주니어 려욱, 타히티 아리 열애인정...신천지 논란부터 커플링 해명은 무슨일?

려욱, 아리 인스타그램
려욱, 아리 인스타그램

 슈퍼주니어 려욱과 타히티 아리가 추석 연휴 첫 날 열애를 인정하며 팬들에 충격을 안겼다.

그룹 슈퍼주니어의 소속사 SJ레이블 측은 30일 여러 연예매체를 통해 “려욱과 아리가 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오다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려욱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아리와 열애 중이라는 추측이 제기되자 팬들과의 공식 소통 창구인 리슨을 통해 아리와의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려욱은 30일 공식 팬커뮤니티 리슨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려욱은 "많이 기다렸을텐데 너무 늦어지게 돼서 미안하다. 무슨 말을 해도 이미 마음이 다쳤을 엘프(슈퍼주니어 팬클럽 이름)들을 생각하니 어디서부터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너무 어렵고 고민이 됐다. 만나고 있는 친구를 이렇게 알리게 돼 미안하다. 내가 이 친구를 만나는 과정에서도 엘프들이 많은 배려를 해줬다. 그 배려에 좀더 사려깊게 행동했어야 했는데 반성하고 있다. 내 배려가 부족해 지금의 혼란이 더 생기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 친구와 교제하고 있지만 사실처럼 이야기가 오고가는 오해들은 내가 이야기해 본적도, 생각해 본적도 없는, 사실과는 다른 일들이다. 내겐 지금 슈퍼주니어와 엘프가 소중하다. 사실이 아닌 말들이 너무 많이 돌아다니는게 참 안타깝다"고 전했다.

또 "내가 한 행동들이 엘프를 아프게 하고 상처줬다. 못난 나를 사랑해주고 믿어줬는데 미안한 마음 뿐이다. 많이 놀랐을 멤버들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 지금까지 믿고 응원해주셨던 만큼 더 큰 책임을 갖고 보답할 수 있는 려욱이가 되겠다. 항상 나의 1순위인 슈퍼주니어 활동에 피해가 가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 나를 믿고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아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여러분 마음에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를 드리고 오해를 해명하고자 글을 올리게 됐다. 먼저 내가 지금껏 했던 실수들로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해 드려 정말 죄송하다"라고 입을 열었다.

먼저 아리는 려욱이 부모님에게 차려준 카페의 SNS를 운영한 것에 대해서 "우선 카페 계정은 홍보에 도움이 되기 위해 개설한 것인데 의도치 않게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만든 점 정말 죄송하다. 카페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어 내가 먼저 나서서 예쁘게 꾸미고 싶다 했으며 그분이 내게 카페를 차려준 것도 아니고 카페 수익 역시 내 몫이 아니다. 인터넷에 올라온 글로 여러분이 알아버리게 돼 기분이 정말 나빴을 거라 생각한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해명했다.

또 아리는 "또 난 커플링을 해본 적이 없다. 올라온 사진들은 모두 비슷한 디자인일 뿐 커플링이 아니다. 그리고 선물용 꽃다발 사진의 꽃은 내가 만들지 않았고 꽃집은 내가 레슨 받던 곳 꽃이 예쁘다고 추천해 준 것이 맞다"라며 커플링설에 대해 해명했다.

특히 신천지 신도라는 설에는 "난 기독교 신자이며 신천지가 절대 아니다. 나라고 올라온 캡처의 여성 분은 내가 아니다. 2년 전 아는 선배가 라디오를 해달라고 연락이 왔고 해당 매체가 신천지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 정말 죄송하다"라며 자신과 둘러싼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한편 2005년 슈퍼주니어로 데뷔한 려욱은 유닛(소그룹)과 솔로 활동, 라디오 DJ, 뮤지컬 배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아리는 2012년 타히티로 데뷔했으며 최근에는 연극과 뮤지컬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