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아파트 분양권, “천장이 없다”
  • 서지원 기자
  • 승인 2020.10.14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곳 분양가보다 4~7억
아이파크 2단지, 7억 천만→14억 7천만 거래

[금강일보 서지원 기자] 행정수도 이전론과 개발호재 등으로 세종시 아파트가 단기간 급등하자 대전시 부동산 시장도 덩달아 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대전 아파트 분양권은 분양가 대비 5억 원이나 올랐고, 프리미엄만 7억 6000만 원에 달하는 단지도 등장하는 등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다.

14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와 각 아파트 입주자모집공고를 분석한 결과, 지난 9월 대전 3곳의 아파트 단지 분양권 가격이 분양가 대비 5억 1516만 원 오르며 94.7%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대전 아이파크 시티 2단지'로 지난해 3월 7억 1000만 원에 분양됐지만 지난 9월 16일 14억 7328만 원에 전매가 이뤄지며 분양가 대비 107.5%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대전 도안동 '대전 갑천3블록 트리풀시티' 전용 84㎡는 2018년 3억 9000만 원에 분양했지만 지난 9월 7억 7281만 원에 전매가 이뤄지며 98.2% 상승했다. 지난해 3월 5억 1000만 원에 분양된 복용동 '대전 아이파크 시티 1단지' 전용 84㎡는 지난달 9억 940만 원에 거래되며 프리미엄만 4억 원에 달했다.

이렇듯 대전 아파트 분양권 가격이 치솟자 분양권 전매 거래량도 증가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8월 대전의 분양권 전매 거래량은 2822건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6년 이후 1~8월 거래량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지난 6·17 대책을 통해 대덕구를 제외한 동·중·서·유성구 등 4개 자치구가 투기과열지구로 묶였지만 분양권 전매 가격이 들끓고 있는 거다.

대전은 앞으로도 현대건설이 분양하는 '갑천1 트리풀시티 힐스테이트', 코오롱글로벌이 분양하는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등의 공급이 예정돼 분양권 강세는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대전의 경우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에 분양한 아파트들의 청약경쟁률은 여전히 높고, 신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지역"이라며" 최근에는 세종 아파트 가격 상승의 영향까지 더해져 대전 분양권 가격이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