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현안 박근혜 정부 출범 기대치 낮다
지역현안 박근혜 정부 출범 기대치 낮다
  • 유상영
  • 승인 2013.02.12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인에게 묻다 - 대전·충남·세종 현안 추진 전망

45% "오락가락" 41% "흐지부지" 부정적 전망

정부 최우선 해결과 과학벨트 정상추진 꼽아

박근혜 정부 출범이 2주 가량 남겨진 가운데 대전과 충남, 세종시에 산적한 현안문제와 관련, 지역민들 사이에선 새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치가 떨어지고, 새 정권이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할 과제로 부지매입비 전액 국고 지원 등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정상 추진’을 꼽는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강일보가 연중기획 ‘100인에게 묻다’를 통해 대전·충남·세종 100명의 모니터 요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산적한 대전·충남·세종의 현안들이 새 정부 들어 제대로 추진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해결은 해주지만 세종시 건설처럼 오락가락하며 시간을 끌 것이다’라고 답변한 비율이 45%로 가장 높았다.

‘역대 정권이 그러했듯이 흐지부지 끝날 것으로 보인다’라는 질문에도 42%가 답변했다.

‘새 정부가 출범하는 만큼 문제없이 해결될 것이다’라는 응답자는 단 8%에 불과해 새정부에서도 대전·충남·세종의 현안들이 제대로 추진되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여론이 지배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심없다와 모르겠다라는 답변은 각각 3%로 나왔다.

산적해 있는 굵직굵직한 지역 현안 중 새 정권이 가장 우선순위를 둬야할 현안으로는 ‘부지매입비 전액 국고 지원 등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정상추진’을 전체 절반이 넘는 52%가 꼽아, 부지매입비 논란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과학벨트 정상추진에 가장 높은 관심을 보였다.

자족기능의 확충과 국비 확보를 위해 특별법을 개정한다는 내용의 ‘세종시설치특별법 개정안 국회통과’에 대한 응답자는 24%로 집계됐고, 대전의 원도심 공동화 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도청이전특별법 개정안 국회통과’에 대한 응답자는 전체의 19%가 답변했다.

과학벨트 부지매입비 국비 지원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부지매입비 전액 국비 부담에 대한 공약을 내걸었던 만큼 국가가 전액 부담해 조성해야 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76%를 점유해 박 대통령 당선인이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점에 방점을 찍고 있다.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대전시도 부지매입비 일부를 부담해야 한다’에 답변한 응답자는 전체의 18%를 차지했고, 관심없다에 대한 응답자는 5%, 모르겠다에 대한 응답자는 1%로 나타났다.

원도심 공동화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인 ‘도청이전특별법 개정안’과 관련 ‘특별법 통과와는 관계없이, 우선 지역에서 힘을 모아 원도심 공동화를 해결해야한다’라고 답변한 응답자가 전체의 52%를 차지했다. 개정되는 법에만 의지하지 말고 대전시와 충남도가 합심해 우선적으로 원도심 공동화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원도심 공동화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특별법 통과는 반드시 관철돼야 한다’라고 답변한 응답자도 38%를 차지해 법 통과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했다.

반면 ‘도청이전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공동화 현상은 해결될 것이다’는 응답자는 27%를 차지했다.

유상영 기자 you@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