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581건)

어른들은 이맘때쯤 마음과 통장이 '쫄린다'. 조카들이 많은 사람이라면 더욱 그렇다. 조카의 환한 얼굴을 볼 것인가 나의 지갑을 사수할 것인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적당한 수준의 세뱃돈, 과연 얼마일까?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직장인 103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 세뱃돈 예상 지출’에 따르면, 그들은 평균 16만 4000원으로 예상했다. 미혼 직장인은 12만 3000원, 기혼 직장인은 28만 3000원을 쓸 예정이라고 답했다.또, 반드시 세뱃돈을 줘야 하는 대상을 묻는 조사에서는 초등학생 56.4%, 중·고등학생 52.4%였으며 '나보다 손윗사람'(46.3%)과 '스무 살 이상의 성인'(45.5%)은 ‘안 줘도 되겠지’싶은 것으로 나타났다,교육 콘텐츠 전문회사 스쿨잼이 초등학생과 어른 1138명을 대상으로 적정한 세뱃돈에 대해 설문한 결과, 어른은 1만 원, 초등학생은 5만 원이 가장 적당하다고 답하기도 했다.어른은 43.0%가 1만 원을 택했으며 이어 3만 원(20.0%), 2만원 (14.5%), 5만 원(11.7%), 5천 원(3.5%) 순이었다.반면 초등학생은 가장 많은 21.3%가 5만 원이 적당하다고 답했고 3만 원 20.1%, 1만 원19.5%, 2만 원 18.0%가 뒤를 이었다. 어른의 1.1%만 택한 10만 원은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는 6.6%를 차지했다.어른들의 답변 중에는 '학년별로 다르게 줘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다. 대부분은 초등학교 저학년 1만원, 고학년은 2만~3만원이 적당하다고 답했다.어른의 지갑 사정을 생각하는 초등학생도 적잖았다.. 여러 명의 아이에게 용돈을 주어야 하므로 금액이 높을수록 어른들 부담이 커진다는 이유에서다.세뱃돈에 대한 어른들과 아이들의 ‘동상이몽’의 중간지점은 어디일까, 이러한 조사를 바탕으로 잘 고민해서 지갑의 얇은 두께와 조카들의 무덤덤한 반응에 눈물 흘리는 직장인이 없기를 바란다.덧붙여, 필자가 주는 팁이 있다면 아주 어린 조카라면 큰 금액보다도 지폐의 장수를 늘려 손에 두둑이 잡힐 정도로 챙겨주는 게 자신의 통장을 지키면서도 조카의 해맑은 감사인사를 받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또, 금액이 적더라도 하얀 편지봉투에 담아주면 마치 월급을 받은 듯 더 고급지게 보이지 않을까도 생각해본다.

행사/축제 | 김미진 기자 | 2020-01-24 10:31

또 다시 돌아온 설, 예년보다는 짧지만 이번 해도 연휴를 보내려 귀성길에 오른 사람들이 많다. 평소 멀리 떨어져 지내던 가족들이 가가호호 모여 조상을 기리는 차례를 지내거나 친인척의 묘지를 찾아 벌초를 하거나, 떡국과 송편을 나눠먹는 등 가족의 의미를 다시 되새겨보는 날. 그러나 이 같은 ‘FM루트’를 따르지 않고 자신의 마음 가는 대로 연휴를 즐기는 일명 ‘D턴족’이 날로 증가하면서 명절의 풍속도는 다시 그려지고 있다.D턴족이란, 민족 대명절인 설(추석) 연휴 기간 고향에서 차례만 간단히 지내고 돌아오는 길에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을 말하며, 이동 경로가 알파벳 D와 비슷하다고 해서 붙여진 용어다.4~5년 전만 해도 공실률이 무려 50%에 달하는 등 비수기였던 명절 연휴가 D턴족 증가에 힘입어 휴가철 성수기 못지않게 되면서 리조트나 호텔 등에서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사람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지역 내 호텔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해 호텔 예약률은 지난 2018년 대비 150% 가량 증가했다. 특히 ‘호캉스족’이 늘면서 예약률은 전년대비 3배 이상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 이는 명절 연휴를 활용해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꾸준히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국내를 떠나 해외로 나가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설 연휴 기간 하루 평균 전국 공항 여행객 수는 43만 4000여명으로, 지난 2014년 27만 3000명보다 16만 1000명 늘었다. 이는 점점 더 증가하는 추세며 지난해 설 명절 전국 공항을 이용한 여행객 수는 300만 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이처럼 명절의 새로운 바람은 단순히 자신과 친구, 혹은 가까운 가족들을 위해 호텔이나 비행기 티켓을 구입하는 것을 넘어 부모님과 친지 등을 위한 선물용으로 구입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전통적인 형식보다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의 의미를 다시 새겨보는 新 명절, 당신은 어떤 연휴를 보내고 계십니까?

행사/축제 | 김미진 기자 | 2020-01-24 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