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초점] 집회 보류…市, 공주역 활성화 대책 부심
호남고속철도 운행계획 수정안 공주시민들 '반색'
[NEWS초점] 집회 보류…市, 공주역 활성화 대책 부심
호남고속철도 운행계획 수정안 공주시민들 '반색'
  • 이건용
  • 승인 2015.02.08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정안, 공주역 정차 횟수 지장 없어
홍보·연계교통망 등 활성화에 초점
인근 지자체 간 협력개발 모색나서
▲ 국토부의 KTX 호남고속철도 운행계획 수정안 발표에 따라 지난 6일 예정된 공주시민들의 '호남고속철도 원안추진 촉구 집회'가 잠정 보류된 가운데 공주시는 공주역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건용 기자

KTX 호남고속철도 운행계획이 여전히 갈등의 불씨를 남겨놓고 있는 가운데 국토교통부의 수정안 발표에 대해 공주시민들은 대체로 반색하는 분위기다.

공주역 정차횟수를 줄이고 오송역 정차횟수를 늘려달라는 충북도의 뜬금없는 주장으로 촉발됐던 공주시민들의 ‘호남고속철도 원안추진 촉구 집회’는 정부의 수정안 발표로 잠정 보류됐다. <본보 2015년 2월 4일 14면 보도- “고속철 기능 살려 천안-공주 직선화하자”>

충북도는 KTX가 서대전역을 경유하게 되면 인접한 오송역이 위축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증폭되자 급기야 그 화살을 공주역으로 돌렸고, 충북의 때 아닌 몽니에 발끈한 공주지역 주민들은 6일 집회를 열고 국토부를 방문해 원안추진을 촉구할 예정이었다. <본보 2015년 2월 3일 14면 보도- 충북 "공주역 정차 과다" 딴죽 충남 민심 활활>

◆ 수정안, 공주역 정차횟수 지장없어
그러나 전날 자정쯤 국토부는 KTX 호남고속철도 운행계획 수정안을 전격 발표하면서 서대전역을 거치지 않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 공주시민들은 충북의 뜬금없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공주역 정차횟수에는 크게 지장이 없을 것이란 판단에 따라 예정됐던 집회를 당분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가뜩이나 지역갈등이 첨예하게 대립되는 상황에서 눈치만 살피던 공주시는 지역민들이 집회를 철회하자 시민 홍보를 포함해 연계교통망 구축, 도로망 신설 등 공주역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나간다는 방침이다.

공주시와 충남도는 경인선 개통 이래 무려 116년 만에 철도시대를 개막한다는 기대감과는 달리 이용객 저조로 인한 ‘유령역’ 논란에 휩싸이면서 위기 극복을 위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건축비 185억 원에 지상 3층 지하 1층 규모로 현재 9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공주역은 충남도의 유일한 정차역이라는 점에서 공주시민들은 물론 충남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애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시는 지역민들의 염원인 공주역사 개통에 따른 관심과 공감대 형성을 위한 홍보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접근성 개선을 위해 도로표지판 및 버스노선 정비, 인근 지자체 간 직통버스 신설, 셔틀버스 운행, 공주역 연계 관광안내 지도 제작, 낙후된 충남 남부권의 성장거점 육성을 위한 인근 지자체와의 연대협력, 코레일과 업무협약 체결 추진 등을 모색하고 있다.

공주역 역세권 활성화 T/F팀을 가동 중인 공주시는 중장기적으로 논산시 상월면 국도23호와 공주시 탄천면 국도40호 연결, 공주역~계룡시 연결도로 개설, 100만 평에 이르는 공주역세권 개발, 코레일 관광사업단과 연계한 관광프로그램 개발, KTX 공주역∼세종시간 BRT 운행 등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 인근 지자체 등 협력개발 모색
아울러 공주역 주변 국가산업단지 조성, 공주역 주변 스마트시티 추진, 세종시~대전시~공주역 간 백제문화권 연결철도 건설 및 보령~부여~공주~세종 간 충청선 철도 건설 등 공주역 활성화를 위한 국가간선철도망 구축에 심혈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한편, 공주는 일제강점기 “양반의 고장에 어찌 망측스런 철마가 달리 수 있느냐, 철도 개설은 고장의 혈맥을 끊는 처사”라며 극력 반대하는 바람에 ‘교통후진도시’로 전락, 침체일로를 걸으면서 최고 20만이 넘던 인구가 현재는 간신히 11만 명대를 유지하고 있는 형편에서 1세기 만의 철도시대 개막이 지역 활성화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지 주목된다.

공주=이건용 기자 lgy@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