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 원인을 모른다면?
  • 박동균 기자
  • 승인 2017.02.2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통, 복부팽만감, 설사, 변비 등을 주요 증상으로 하고 있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치료가 쉽지 않다. 병원에 방문해 대장 내시경을 받아 봐도 원인을 찾을 수 없을 때가 많기 때문이다. 환자들의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은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며 만성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방법을 찾을 수는 없는 것일까?

원인 모를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는 보통 증상을 경감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설사나 변비만을 멎게 하려는 것이다. 이런 치료방법이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되기도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하다.

원인을 개선시키지 못했기 때문에 잠시 증상이 사라져도 결국에는 재발이 자주 되어 환자를 지속적으로 괴롭힌다. 또한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스트레스를 받거나 긴장을 하게 되면 증상이 더욱 악화되기 때문에 치료 효과가 분명하지 않을 때 환자는 증상 악화를 겪게 될 가능성도 큰 편이다.

따라서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가 필요한 경우 되도록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증상이 워낙 괴롭다보니 이것은 가능한 일이 아니다. 그보다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원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진단 과정에 철저한 병원을 찾는 것이 유리하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서울 용산점 김진석 원장은 “설사, 변비 외에도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은 괴로운 것들이 많다. 배에서 물소리가 들리거나 방귀가 자주 나오는 등의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 환자를 괴롭힌다. 특히 중요한 회의나 업무를 진행할 때, 중요한 시험장이나 공부를 위해 방문한 도서관에서 방귀가 자주 나오거나 배에서 물소리가 크고 오래 들려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을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먼저 자신에게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의 유형과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재발을 막기 위한 원인 치료와 동시에 생활관리를 실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은 위장공능검사 등 디테일진단프로그램을 실시해 장의 기능적인 문제를 정확히 진단한다고 밝혔다. 위장기능의 저하는 대장내시경검사로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과민성대장증후군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김 원장은 “위장공능검사는 현재 배속에서 움직이고 있는 위장이나 대장의 운동성을 평가할 수 있는 기능검사로 장근육 움직임이 규칙적인가, 장 근육 움직임의 규칙성과 안전성, 장의 수축 및 팽창이 정상적인가, 음식물의 배출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는가, 장을 지배하는 신경은 예민하지 않은가를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꼼꼼한 진단 후에는 정확한 원인 치료를 할 수 있게 된다. 치료는 장위탕가감방, 경락신경자극술, 건장단 등으로 이루어진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의 특성에 맞게 정신&정서 이완요법, 식습관 개선도 동시에 이루어지면 재발률도 크게 줄일 수 있게 된다.

특히 장위탕가감방, 건장단은 장의 기능 저하를 해결하는 처방으로 설사, 변비, 복부팽만감 등의 증상을 해소하는 데에도 충분한 효과를 가졌다고 한다. 여기에 경락신경자극술을 통해 장의 신경적인 부분을 자극하여 대장의 기능이상을 조절하고 기능을 향상시키며, 심리상담과 인지행동요법, 식이요법을 더해 치료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게 한의원 측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