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모니를 통해 사랑과 행복을 전하는 대전인생이모작지원센터 누리새라합창단(지휘자 정형국 배재대 교수)은 20일 유성구 죽동에 위치한 대전보훈요양원에서 국가유공자 및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유공자를 위한 나눔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을 찾아 음악으로 힐링을 경험하고 정서적 교감과 소통을 나누기 위한 재능 나눔형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합창단은 사랑으로를 시작으로 아리랑, 그리운 금강산, 울릉도 트위스트 등 가요와 가곡, 트로트 등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선보여 행사에 참석한 이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서진욱 센터장(배재대 교수)은 “올해는 지역사회와 공유하고 세대 간의 공감을 이룰 수 있는 재능 나눔 봉사활동을 많이 기획할 예정”이라며 “특별히 멋진 하모니를 만들어갈 누리새라합창단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배재대 산학협력단이 운영하고 대전시가 지원하는 대전인생이모작지원센터 누리새라합창단은 50~64세의 베이비부머세대 34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지난해 12월 창단식 이후 다양한 기관에서 나눔과 섬김의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정관묵 기자 dhc@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