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주봉-정재진, 대마초흡연 강력부인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7.06.12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주봉-정재진

중견배우 기주봉(62)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신청됐다. 또한 배우이자 극단대표 정재진(64)은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구속됐다.

12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기주봉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또 연극배우이자 극단대표 정재진을 구속했다고 덧붙였다.

기주봉과 정재진은 지난해 12월 중순과 말에 대마초 공급책인 A씨로부터 대마초를 공급받은 후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주봉은 소변 검사에서 대마초 흡연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하지만 기주봉은 이를 부인하고 있는 중이다. 정재진 역시 모발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으나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기주봉은 검찰에서 영장을 청구한 후인 이번 주 중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예정이다. 구속 여부는 이후에 결정된다. 정재진은 지난 9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현재 의정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다. 정씨는 수년 전에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

경찰은 A씨의 대마초 입수 경로와 A씨에게서 대마초를 제공받은 사람이 더 있는지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