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규 "그냥 나가면 되는데 글쎄요" 편파해설 논란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7.06.15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처

야구해설가 이병규의 나지완 사구에 대한 발언이 논란이다.

15일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는 스카이스포츠가 중계했다. 해설은 이병규 해설위원이 맡았다.

이날 KIA가 3-0으로 앞선 6회초 1사 2, 3루 상황에서 투수 이명우의 초구가 대타로 타석에 들어온 나지완의 머리 부근으로 향했다. 이를 피하던 나지완은 넘어지면서 팔꿈치 보호대에 공을 맞았다.

이후 롯데 포수 강민호와 KIA 나지완이 설전을 벌어졌고 양팀의 벤치클리어링이 발발했다.

이에 이병규는 "앞선 롯데와의 경기에서 나지완이 많이 맞았기 때문에 오해를 할 수 있지만 롯데 쪽에서 일부러 그런 건 아니다. 나지완이 몇 번 맞았기 때문에 흥분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병규는 "고의성이 전혀 없었다. 그럼 나가면 되는데 글쎄요"라고 중계해 KIA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