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천안시민은 앞으로 하루 종일 버스를 무료로 환승할 수 있게 된다.

천안시가 전국 최초로 다음달 21일부터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시내버스 1일 무료 환승제도를 시행한다.

시에 따르면 천안시에 주민등록을 둔 만 65세 이상 시민이면 무료 환승카드를 발급 받아 최초 탑승 시에만 요금을 지불하고 당일 24시 전까지 추가요금 없이 환승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하루 동안 시간과 횟수에 제한이 없이 무료 환승이 가능하므로 하차태그를 하지 않아도 된다. 단, 65세 이상 무료 환승카드는 천안시 관할버스와 천안시 지역 내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카드신청은 현재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이 가능하고 신분증, 반명함 사진을 지참해야 한다. 카드는 선불 충전식으로 편의점 또는 은행 등 교통카드 충전이 가능한 곳에서 충전할 수 있다.

앞으로 시는 65세 이상 1일 무료 환승제 외에도 마중버스 도입 등 지·간선 노선 체계 구축에 따른 환승 이용 불편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김남걸 교통과장은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교통 복지와 경제활동, 취미, 건강생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8월 시행에 앞서 제도 운영준비에 만전을 기 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김완주 기자 pilla21@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