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대도 입학금 폐지정책 반발
전문대도 입학금 폐지정책 반발
  • 정관묵 기자
  • 승인 2017.11.13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학금 폐지를 둘러싼 교육부와 전국 사립대 간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문대학들도 정부의 입학금 폐지정책에 반발하고 나섰다. 사실상 강제 폐지란 것이 골자다.

한국전문대학교협의회는 입학금 폐지 입장을 담은 건의서를 교육부와 청와대, 국회에 보냈다고 13일 밝혔다.

전문대교협은 고등교육법에 근거해 정당하게 징수하는 입학금을 합의된 절차 없이 강제 폐지토록 하는 것은 대학 자율성을 훼손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심각한 재정난을 겪는 전문대학 경영의 어려움을 가중시킨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입학금의 경우 특정목적성 경비로 분류되는 입학전형료와 달리 법에 규정된 등록금으로 학생들에게 환원되는 교육비의 일부인 데 불필요한 경비를 부당하게 징수하는 것으로 오해해 대학에 모든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이다.

전문대교협은 “사립 전문대 입학금 총 수입액은 1340억 원으로 등록금 총수입의 5%다. 재정여건이 열악한 전문대 경영에 절대 비중을 차지한다. 입학금 폐지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에게 돌아간다”며 “입학금에 대한 논란을 없애려면 입학절차에 필요한 실비용을 산정, 징수하고 나머지는 수업료에 통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입학금 폐지는 획기적인 재정지원을 마련한 뒤 논의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현재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학생 대표와 함께 입학금 제도 개선을 위한 3자 협의를 하고 있으나 극명한 견해차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관묵 기자 dhc@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