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건전한 대학문화 우리 모두의 관심이 필요한 때
[기고] 건전한 대학문화 우리 모두의 관심이 필요한 때
  • 김완주 기자
  • 승인 2018.02.2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곧 대학교 신입생 입학철이다. 해마다 이때쯤에 이른바 ‘신입생 군기잡기’ 라는 내용의 뉴스가 많이 전파 된다. 내용을 살펴보면 선배들이 대학교 신입생에게 우월적 지위를 이용하여 얼차려, 욕설 등 폭언과 가혹행위를 한다는 것이다. 명백한 ‘갑질’ 행위로 볼 수 있다.

경찰청에서는 이를 방지하고자 대학교 내에서 선·후배 간 발생하는 음주강요, 폭언, 가혹행위 등에 대해 2월 8일부터 3월 31일까지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중점신고 대상은 다음과 같다.

-선, 후배 간 위계질서 확립을 빙자한 폭행, 상해, 강요, 협박
-사회상규 상 용납될 수 없을 정도의 음주강요, 오물 먹이기

-동아리 등 가입강요 및 각종 회비 납부를 빙자한 갈취 행위
-강간, 강제추행, 위계 위력에 의한 간음 등 성폭력 행위

대학교를 관할하는 경찰서는 대학교에 설치된 학생 인권센터, 상담소 등을 연계하여 이러한 불법행위에 대해 신속 대응할 방침이다. 피해가 발생하면 112나 가까운 경찰관서에 방문하여 신고할 수 있다.

열심히 공부해서 입학한 대학교에서 신입생들과 그들의 가족이 받을 상처를 생각한다면 하루 빨리 없어져야 할 적폐이다. 대학 선배들 자신이 당했다고 해서 후배들에게 되갚을 것이 아니라, 자신들이 먼저 책임의식을 가지고 대학문화를 건전하게 바꾸고자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우리 또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대학교 내 ‘갑질’ 행위에 대해서 해결하고자 하는 관심이 필요하다.

천안 서북경찰서 성정지구대 순경 이환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