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철도박물관 유치전 대전 정치권은 뭐 하나?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전 대전 정치권은 뭐 하나?
  • 서지원 기자
  • 승인 2018.03.13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이슈 선점 위해 한 뜻…지역 정치인들은 ‘감감무소식’

경기도 의왕시가 정치권을 중심으로 법 제정안까지 제출하면서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전에서 이슈를 선점하자 유치전에 뛰어들었던 대전시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수도권에선 국회의원들이 힘을 모아 멈춰선 국립철도박물관 건립 사업을 다시 끄집어내려 하고 있지만 대전지역 정치권은 ‘감감무소식’이라는 우려 속에서 관가 안팎에선 지역정치권 무용론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러다 또다시 국책사업에서 대전이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꼴’이 되지 않겠느냐는 거다.

대전시는 국립철도박물관 유치를 위해 다양한 전략을 세웠다. 대전역 일원에 한국철도산업의 과거·현재·미래 전시관과 선상공원 등 박물관 1관을 건립하고 인근 중촌근린공원에 글로벌 철도테마파크와 순환열차 등으로 구성된 박물관 2관을 세운다는 계획이다. 특히 1관과 2관 사이에 도심 증기기관차를 도입, 대전선 위를 왕복 운행토록 해 철도박물관의 명물이자 독특한 경험을 제공하는 콘텐츠로 키운다는 전략을 제시했지만 국토교통부가 국립철도박물관 유치 지역 결정을 보류하면서 사업은 멈춰섰다.

그런데 최근 의왕시가 유치전에 다시 불을 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경기 의왕·과천시)은 최근 ‘국립철도박물관법’ 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법률안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의왕시에 세운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하고 특수법인을 설립해 철도산업 및 철도문화 관련 자료의 수집·보존·관리 및 전시 업무를 수행하도록 하는 게 골자다. 이 법 제정안엔 수도권 의원 10여 명이 동참했다.

수도권지역 정치권의 의왕시 유치 지원이 발 빠르게 전개되자 대전지역 관가 안팎에선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여당이나 야당 중앙당 차원에서 굵직한 자리를 맡고 있는 지역 국회의원이 많은데 지역 현안과 관련해 힘을 보태지 못하는 모양새에서 큰 실망감이 나타나고 있다는 거다. 국책사업 유치는 행정기관의 역량도 중요하지만 이에 못지않게 정치적 영향력도 필요한 현실에서 지역 정치권이 제 역할을 못 한다는 아쉬움이 지속적으로 쌓이고 있는데 지난 10여 년간 주요 국책사업에서 대전이 배제된 현실도 크게 작용하고 있다. 대전시의 한 공무원은 “지역 정치인의 역할론을 보면 과거에 비해 아쉬운 게 사실이다. 일례로 고(故)이원범 의원의 경우 정부부처에선 기피 1순위였을 정도로 지역 현안을 대변했다”며 “지역 국회의원들이 지역 현안에서 만큼은 당리당략을 떠나 한마음 한뜻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