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태자 박사의 5분 중세사] 교황청 일기 1
[양태자 박사의 5분 중세사] 교황청 일기 1
  • 금강일보
  • 승인 2018.03.13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서위조·도둑질 했던 이가 주교가 되다
알렉산더 교황

 

522년 전인 1492년부터 1503년까지 교황의 의례절차를 담당하는 한 마이스터가 일기를 남겼다. 그의 이름은 부르카르두스다. 15세기에 할스라흐(Halslach)에서 태어나고, 스트라우스부르크(Strassburg)에서 살았다. 보통 교황의 측근이 될 정도라면 아주 신심이 깊은 영성가를 전제로 함은 당연하다. 근데 그의 이력을 보면 좀 의아하다.

그는 고향에서 문서위조를 하다 걸렸고, 도둑질하다 붙잡혔던 이다. 결국 죗값으로 살던 도시에서 추방당했던 그는 로마로 도망갔다. 여기에서 출세가도를 달렸는데, 바로 1467년부터다. 그의 출세 길은 교황 파울 2세(교황등극 1464) 재직 때부터다. 그는 이 교황 곁에서 여러 직책을 맡으면서 승승장구했다.

다음 교황으로 식스투스 4세(교황등극 1471)가 등극했다. 이 교황은 그를 1483년 바티칸에서 행해지는 모든 의례절차의 책임자로 임명했다. 늘 탁월하게 일을 잘 해냈던 터였는지 후대에 등극하는 교황들도 계속해서 그에게 직책을 부여했다. 그는 다음의 알렉산더 6세(교황등극 1492)와 그 다음의 피우스 3세(교황 등극 1503.9.22/죽음 1503.10.18) 곁에서도 일했다.


마지막의 피우스 3세는 그를 교황청의 의례 담당 책임뿐만 아니라, 1503년에는 키비타 교구의 주교로까지 임명하였다 하지만 부르카르두스의 마지막 욕심은 주교로 머무는 것이 아니라, 추기경이 되는 거였지만 이루지 못했다. 아마도 피우스 3세가 좀 더 오래 살았더라면 추기경은 되지 않았을까? 이 피우스 교황은 9월 22일에 등극해 27일 만인 10월 18일 죽어 버렸으니, 어쩜 부르카르두스도 이 때문에 추기경 되는 꿈을 채우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마지막 꿈을 이루지 못한 채 그는 1506년 5월 16일 죽었다. 그것도 자연사가 아니라 비참한 죽음을 맞이했다고 한다. 아무튼 문서 위조죄목 그리고 도둑질 한 죄로 고향에서 추방된 이가 로마에서 주교까지 올랐으니, 그의 주위엔 많은 적들이 있었으리라는 짐작이 간다. 그의 일기는 알렉산더 6세 측근으로 있을 때 쓴 글이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