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지역 국회의원 지역현안에 관심은 있는 건가
[사설] 대전지역 국회의원 지역현안에 관심은 있는 건가
  • 금강일보
  • 승인 2018.03.13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국회의원들을 중심으로 경기도 의왕시에 있는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수도권 의원 10여 명은 최근 의왕시의 철도박물관을 국립으로 승격하고 특수법인을 설립해 철도산업 및 철도문화 관련 자료의 수집·보존·관리 및 전시 업무를 수행하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국립철도박물관법 제정안을 발의했다는 것이다.

만약 이 법이 국회를 통과하면 국립철도박물관은 의왕시로 결정된다.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에 심혈을 기울여온 대전시는 또 한 번 국책사업 유치 실패라는 쓴 맛을 봐야 한다. 상황이 이런데도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을 비롯한 정치권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과연 대전 국회의원들이 지역 현안에 관심이나 갖고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대전시는 그동안 국립철도박물관 유치를 위해 다양한 전략을 세우고 추진해왔다. 대전역 일원에 한국철도산업의 과거·현재·미래 전시관과 선상공원 등 박물관 1관을 건립하고, 인근 중촌근린공원에 글로벌 철도테마파크와 순환열차 등으로 구성된 박물관 2관을 세운다는 계획이다. 특히 1관과 2관 사이에 도심 증기기관차를 도입해 대전선 위를 왕복 운행해 철도박물관의 명물이자 독특한 경험을 제공하는 콘텐츠로 키운다는 전략도 제시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6년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지역 결정을 보류하면서 사업은 멈춰선 상태다. 대전을 비롯해 세종, 청주, 의왕, 전북 군산 등 전국 10여 개 자치단체가 유치 신청을 하면서 과열 경쟁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이런 상황에서 수도권 의원들은 경기도 의왕시에 있는 철도박물관을 국립으로 승격시키는 전략을 치밀하게 마련해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아예 국립철도박물관과 관련한 법을 제정해 의왕시로 입지를 확실하게 하자는 의도가 엿보인다.


이렇게 수도권 국회의원들은 국립철도박물관 유치를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는데 대전 국회의원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모를 일이다. 과연 수도권 의원들이 국립철도박물과법 제정안을 추진하고 발의한 사실을 알고나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대전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들 중에는 3선 이상의 중진 의원도 여럿 있고 중앙당에서 비중 있는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의원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역 현안에 대해 강 건너 불구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 이들을 키워준 대전시민의 입장에서는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
대전은 그동안 호남선 KTX 서대전역 경유문제를 비롯해 각종 국책사업에서 밀려 시민들의 불만이 적지 않았다. 그런데 이번에 국립철도박물관마저도 빼앗긴다면 불만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의 분발을 촉구한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