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지역 이슈가 보이지 않는 충청권 지방선거전
<사설> 지역 이슈가 보이지 않는 충청권 지방선거전
  • 금강일보
  • 승인 2018.04.10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가 어느새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선거 분위기도 점차 무르익는 양상이다. 대전과 세종, 충남북 등 충청권의 경우 여야 각 당이 시·도지사를 비롯한 각 후보 공천 작업을 본격화하고 있어 조만간 대진표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날이 갈수록 선거전도 가열될 것으로 예상된다.

선거전이 본격화하면서 각 당의 선거 전략이 보다 분명해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 압승을 통해 정국 주도권을 확실히 잡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11년만에 성사된 남북정상회담과 첫 북미정상회담 등 남북화해무드를 적극 부각시키는 모습이다. 여기에 세월호 참사 4주기(4월 16일)와 광주민주화운동 38주기(5월 18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5월23일) 등 진보 진영을 결속시킬 기념일이 줄줄이 이어지는 것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1년의 독주와 무능을 심판해야 한다며 맞서는 모습이다. 남북정상회담 등에 맞서 지난 2010년 터진 천안함 폭침을 상기시키며 ‘진정한 평화=북핵 폐기’라는 플래카드로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핵문제 해결을 강조하고 나서고 있다.
이같이 지방선거전에 지역의 이슈보다는 남북관계와 북한의 핵문제 해결 등 거대 이슈들만 드러나고 있는 모습이다. 물론 아직 각 당의 후보들의 공약이 완성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그렇다고 볼 수도 있다. 그렇지만 주요 정당들의 선거 전략이 대형 이슈들로 모아지면서 지역 경제살리기나 미세먼지 감축, 쓰레기 분리수거 등 지역 발전문제나 생활밀착형 이슈들은 뒷전으로 밀리는 양상이다.

여야가 중앙 이슈 부각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역대 지방선거에서 대형 이슈가 블랙홀로 작용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2010년의 천안함 폭침, 2014년은 세월호 참사 이슈가 선거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이번에도 그럴 것이라는 판단 하에 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지방선거전에 주인인 지역 이슈는 없고 객인 중앙이슈들만 부각시킨다는 것은 주객이 전도된 꼴이다. 지방선거는 자신이 속한 지역의 일을 주민 스스로 처리하는 지방 일꾼들을 뽑는 행사다. 따라서 지방선거전이 그 지방의 이슈가 배재된 상황에서 치러진다면 진정한 지방자치도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이번 지방선거만큼은 중앙의 이슈가 아닌 지방의 생활 이슈가 쟁점이 되는 선거전이 돼야 한다. 이는 각 정당이나 후보들의 일이기도 하지만 유권자들이 주도해야 할 몫이다. 진정한 지방자치를 통해 지방분권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지방 유권자들의 현명한 판단이 중요하다는 점을 지금부터 인식해야 한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