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18일 만에 사퇴 ... 野 '다음은 조국 민정수석 차례'
김기식 18일 만에 사퇴 ... 野 '다음은 조국 민정수석 차례'
  • 김재명 기자
  • 승인 2018.04.16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식(왼쪽) 전 금감원장과 조국 민정수석.
김기식(왼쪽) 전 금감원장과 조국 민정수석.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피감기관의 예산으로 해외출장을 다녀온 것이 문제돼 '외유 논란'이 빚어진지 18일 만이다.

  청와대는 16일 오후 김 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김 원장의 후원금 기부 및 외유 논란과 관련해 중앙선관위에 판단을 의뢰했고, 이날 중앙선관위가 전체회의를 통해 공직선거법 위반 판단을 내림에 따라 김 원장의 사의를 수용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앞서 한 가지라도 법 위반 사항이 있다면 김 원장을 사임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원장의 사의 표명에 대해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청와대가 여론의 공세에 밀려 정무적으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 전례가 없는 사안에 대해 헌법상 가장 권위가 있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의견을 묻고 선관위가 신속히 결정해 그 판단을 국민께 알린 과정을 주목하고 의미있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야당은 김 원장에 대한 사표 수리 방침에도 불구하고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을 태세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김기식과 김기식으로 대표되는 이 정권 최고 실세 그룹인 참여연대 출신들의 위선과 부도덕, 동업자 정신이 국민 앞에 철저히 드러났다"면서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했던 조국 민정수석은 더 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고 조국 민정수석 책임론으로의 전선 확대에 나섰다.

  김재명 기자 lapa8@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