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교수팀이 청각·언어장애 아동 원격재활시스템 개발 한다
  • 김완주 기자
  • 승인 2018.05.04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각·언어장애 아동들이 집에서도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 개발하게된 순천향대병원 이비인후과 최성준·이치규 교수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이비인후과 최성준·이치규 교수팀은 지난 4일 청각·언어장애 아동들이 집에서도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최성준·이치규 교수팀은 최근 보건복지부의 라이프케어융합서비스 개발사업자 공모에서 ‘청각·언어장애 아동을 위한 원격재활시스템 개발’이란 과제를 제출해 사업자로 선정됐다.

두 교수는 앞으로 오는 2020년까지 8억여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시스템 개발에 나서며, 순천향대학교 남윤영(컴퓨터공학과) 교수와 나사렛대학교 윤미선·홍경훈(언어치료학과) 교수도 공동개발자로 참여해 힘을 보탠다.

라이프케어융합서비스 개발사업은 보건복지부의 신규 R&D사업·건강정보와 첨단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질환예방, 건강관리, 돌봄 등의 통합적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다.

연구책임자인 최성준 교수는 “청각·언어장애를 지닌 아이들이 병원과 재활센터를 방문하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든 쉽고 편안하게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김완주 기자 pilla21@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