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최귀화, 한국의 루이스리트 등극
‘슈츠’ 최귀화, 한국의 루이스리트 등극
  • 송영두 기자
  • 승인 2018.06.19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츠’ 최귀화, 한국의 루이스리트 등극

사진 제공 :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사진 제공 :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배우 최귀화가 출연한 KBS2’슈츠’가 첫 방송부터 종영까지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극 중 최강석(장동건)의 라이벌 채근식 변호사 역을 맡은 최귀화는 그간 그가 보여준 모습과는 사뭇 다른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그는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채근식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한국의 루이스 리트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종잡을 수 없는 성격을 가진 근식은 시청자들에게 갈등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하며 ‘슈츠(Suits)’에 없어서는 안 될 매력적인 캐릭터로 자리매김 했다.

질투, 분노, 재미, 웃음, 얄미움까지 한 캐릭터에 모든 것을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에게 감정선과 내면을 보여주며 가장 가까이 다가간 최귀화. 극중에서는 늘 강석에게 밀려 2인자의 자리를 지켰지만, 근식을 연기한 배우 최귀화의 연기만큼은 1인자였다.

그는 극중 물고기를 키우는 채근식 캐릭터를 위해 구피를 분양 받아 키우는가 하면, 드라마 종영 후 실제 드라마에 출연했던 물고기 니네트를 입양 받아 키우는 등 종영 이후에도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해 무한한 애정을 보였다.

한편 채근식을 연기하며 필모그래피에 또 하나의 새로운 캐릭터를 써내려간 최귀화는 ‘슈츠(Suits)’ 종영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