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교차로 더 밝아진다
대전 교차로 더 밝아진다
  • 서지원
  • 승인 2018.07.11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억 5천만원 투입 10월 완공

대전시가 도심 교차로 5곳에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야간 교통사고를 줄이고 보행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 추가 설치 대상은 동부네거리(가양동), 갈마네거리, 대전일보네거리(월평동), 월평역네거리, 궁동네거리(장대동) 등 5곳이다. 교차로 조도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설치되는 조명타워는 높이 24.4m, 평균조도 50∼60lx(룩스)로 기존(10∼15lx) 대비 4~6배 가량 밝다. 시는 이 사업에 모두 4억 5000만 원을 투입, 이달 사업에 착수해 10월에 모두 완공할 예정이다.

이번 조명타워 설치로 평상시는 물론 우천 시 등 악조건의 날씨에도 운전자의 전방 사물 인지도가 높아져 야간 교통사고가 줄어들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 고효율 광원(LED) 및 가로등 점멸시스템을 적용해 에너지 절약 효과도 예상하고 있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